충남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시 대응체계 강화…예방수칙 당부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예방 수칙(자료=보건복지부 제공)
네이버채널 구독
충남도가 우한 폐렴으로 불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등 감염증에 대한 감시 대응 체계 강화에 나섰다.

도는 국내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진 환자가 발생해 감염병 위기경보 단계가 관심에서 주의로 격상됨에따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대책반'을 구성해 가동한다고 22일 밝혔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대책반은 △총괄팀 △역학조사팀 △의료자원관리팀 △진단관리팀 △접촉자관리팀 등 5개팀 27명으로 구성했다.

팀별 역할을 구체적으로 보면 총괄팀이 환자 관리와 지역별 대응책 마련, 환자 상담·홍보 등을 수행하고 역학조사팀이 역학조사, 발생 감시, 환자 사례조사 및 조치 등을 담당한다.


대책반은 감염병 위기경보 단계가 '주의'에서 '관심'으로 내려갈 때까지 24시간 비상연락체계를 유지하고 상황 발생 시 신속 대응할 계획이다.

또 국내·외 감염병 발생 정보 등을 지속 모니터링하고 해외 감염병 오염지역 여행객을 대상으로 감염 예방에 대한 안내도 실시할 예정이다.

충남도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인플루엔자 등 감염병 예방을 위해서는 손 씻기, 기침 예절, 마스크 착용, 진료 시 해외여행 이력 알리기 등 감염병 예방행동수칙을 준수해야 한다"고 밝혔다.

특히 "중국 최대 명절인 춘절을 앞두고 여행객 등 대규모 이동이 예상돼 바이러스 급속 확산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다"며 "중국 우한시를 방문하는 경우 현지 야생동물 및 가금류와 접촉을 피하고 감염 위험이 있는 시장과 의료기관 방문을 자제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저작권자 ©CBSi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