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컷V]영화 ‘주전장’ 일본계 감독 인터뷰.."日 극우세력 법정서 보자"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19일 CBS라디오 ‘시사자키 정관용입니다’에 ‘일본군 위안부’를 소재로 한 영화 ‘주전장’을 제작한 미키 데자키 감독이 출연했다.

일본계 미국인인 미키 데자키는 위안부 문제에 대해 “몇몇 기사로만 접했고 이 이슈를 잘 알지 못했다. 하지만 깊이 자료조사를 하면서부터 일본사람들과 한국사람들이 서로 다른 방식으로 이해를 하고 있는걸 깨달았고,더 많은 맥락을 알려준다면 양국이 갖고 있는 적대감이 좀 덜해지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영화 제작 동기를 설명했다.

그는 “일본 내 일부 극우세력은 처음에 이 영화가 영화제에 초청됐다고 했을 때, 축하한다는 이메일을 보내기도 했고, 일부는 페이스북에 예고편을 올리기까지 하며 기뻐했지만 영화가 공개된 뒤에는 나에게 위협을 가하는 등 매우 불쾌해 했다”고 말했다.

일본 극우세력들에 대해 할 말이 있냐는 질문에는 “법정에서 보자”, “그들은 자신들의 조상이 여성을 강간하거나, 사람을 학살하는 그런 끔직한 짓을 했을 리가 없다고 믿고 싶은 것”이라고 했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카카오채널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취급방침 이용약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