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친서, 비핵화 세부내용 없어…3차회담 조성용"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CNN 보도…"美정부, '생일 축하 편지' 묘사"

(사진=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6·12 싱가포르 북미정상회담 1주년을 맞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에게 보낸 친서에는 비핵화와 관련한 구체적인 내용은 담기지 않았다고 CNN 방송이 1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관련 내용을 잘 아는 한 소식통은 김 위원장의 친서가 구체적인 내용이 부족하고, 교착 상태에 빠진 북미 비핵화 대화의 진전과 관련한 어떠한 세부 사항도 담고 있지 않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11일 백악관에서 친서를 받은 사실을 공개하면서 '아름다운 친서', '매우 따뜻하고 매우 멋진 친서'라고 평가하면서도 구체적인 내용을 공개하지는 않았다.

트럼프 행정부의 관리들은 김 위원장의 친서를 3차 북미정상회담 성사를 위해 분위기를 조성하고 '재설정(reset)'하려는 것으로 보고 있다고 CNN은 전했다.

또 다른 미 정부 관리는 이번 친서를 '생일 축하 편지'로 묘사하면서 "김 위원장이 (친서에서) 트럼프 대통령의 건강을 빌었다"라고 소개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생일은 오는 14일이다.

복수의 소식통은 무엇보다 이번 친서가 전달된 시점이 중요하다고 평가했다.

(사진=연합뉴스)
김 위원장이 싱가포르 정상회담 1주년 직전에 친서를 보냄으로써 트럼프 대통령이 지난해 두 정상의 첫 만남을 '지속적인 성공'이라고 홍보할 수 있게 했다는 분석이다.

CNN은 김 위원장이 친서에서 대화를 완전히 단절하거나 핵무기 실험을 재개하겠다는 식의 협박을 담지 않았다는 점에도 주목했다.

CNN은 또한 최선희 북한 외무성 제1부상이 스티븐 비건 미 국무부 대북정책특별대표의 새 대화상대방(카운터파트)이 될 것으로 미 정부 관리들이 보고 있다고 전했다.

종전 카운터파트였던 김혁철 국무위원회 대미특별대표는 지난 2월 베트남 하노이에서 열린 2차 북미 정상회담 실패와 관련해 당국의 조사를 받는 것으로 알려졌다.

추천기사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저작권자 ©CBSi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