털 때문에? 알래스카 해안서 바다표범 60마리 떼죽음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사진=연합뉴스)
최근 미국 알래스카주 서부 해안에서 최소 60여 마리의 바다표범(ice seal) 사체가 잇따라 발견됐다.


이 중 일부는 털이 벗겨진 채로 발견돼 당국이 원인 규명에 나섰다고 AP통신이 1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바다표범 사체는 알래스카주 놈 지역 남부와 베링해 연안에서 주로 발견됐는데, 이 가운데 알래스카주 서부의 코틀릭 북쪽 해안에서 18마리, 스테빈스 인근 섬에서는 수십 마리가 발견됐다.

또 지난 10일 알래스카주 서쪽의 세인트로렌트 섬에서 어린 턱수염 물범 8마리의 사체가 발견됐으며, 베링해 북쪽 코츠뷰 공항 인근에서 6마리, 북극해에 접한 키발리나와 포인트호프 해안에서도 30마리가 발견됐다.

미 국립해양대기국(NOAA) 소속 생물학자들은 털 없이 발견된 바다표범 사체가 이상 털갈이 현상에 의한 것인지, 사후 자연 부패에 따른 것인지를 조사할 예정이다.

앞서 NOAA는 2011년부터 2016년 사이 베링해와 추크치해에서 나타난 털 없는 바다표범과 바다코끼리의 떼죽음 현상을 '이상 폐사 사고'로 규정하고 조사에 나섰으나, 구체적인 원인은 아직 밝혀지지 않았다.

NOAA는 같은 기간 목숨을 잃은 657마리의 바다표범 중 245마리에게서 이상 털갈이 현상이 확인됐다고 밝혔다.

바다표범은 해빙에서 서식하는 띠무늬물범, 턱수염물범, 점박이물범 등을 통칭하는 이름이다.

알래스카의 바다표범 중 몸집이 가장 작은 띠무늬물범은 피부에 밝은색 고리무늬가 있으며, 턱수염물범은 주둥이 근처에 두껍고 긴 흰색 수염이 있다. 또 점박이물범은 몸 전체에 나타난 어두운 빛깔의 반점이 특징이다.

추천기사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저작권자 ©CBSi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