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뉴브강 하류서 발견된 시신 60대 한국인 남성으로 확인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실종자 3명으로 줄어...한국인 사망자는 23명

12일(현지시간) 헝가리 유람선 '허블레니아' 침몰지점의 모습. (사진=김광일 기자)
헝가리 부다페스트 다뉴브강 하류에서 12일(현지시간) 오후 수습한 시신이 허블레아니호 한국인 탑승객으로 확인됐다.

외교부 당국자는 13일 "사고현장으로부터 약 110㎞ 떨어진 뵐츠케 지역에서 수습된 시신 1구는 침몰 선박에 탑승했던 60대 한국인 남성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이에따라 허블레아니호에 탑승했던 33명의 한국인 중 사망자는 23명으로 늘었고 실종자는 3명으로 줄었다. 헝가리인 선장과 선원도 숨진 채 발견됐다.

헝가리 당국은 허블레아니호를 체펠섬으로 옮긴 뒤 12일 단독으로 정밀 수색작업을 벌였지만 선체 내부에서 추가 실종자는 찾지 못했다.

13일 오전 9시(한국시간 오후 4시)부터는 정부 합동신속대응팀이 선체 수색을 벌일 예정이다.

외교부 당국자는 "정부는 3명의 실종자를 확인할 때까지 최선의 노력을 다할 예정"이라며 "중대본은 당분간 현 체제를 유지하되 현지 파견 인력은 금주 말까지 수요를 파악해 축소하거나 일부 교체를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추천기사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저작권자 ©CBSi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