봉준호 '기생충' 칸영화제 황금종려상 영예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한국영화사상 첫 수상
봉준호 "놀라운 모험"
송강호 "한국 배우들에 영광"

봉준호 감독(사진=CJ엔터테인먼트 제공)
네이버채널 구독
봉준호 감독 신작 '기생충'이 한국영화사상 처음으로 칸국제영화제 최고상인 황금종려상을 받았다.

봉준호 감독은 25일(현지시간) 프랑스 칸에 마련된 제72회 칸영화제 시상식에서 황금종려상 수상작에 '기생충'이 호명된 뒤 무대에 올라 "'기생충'이라는 영화는 놀라운 모험이었다"며 "그 작업을 가능케 해준 것은 저와 함께해 준 아티스트들이 있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이어 "무엇보다도 위대한 배우들이 없었다면 한 장면도 찍을 수 없었을 것이다. 배우들에게 감사드린다. 이 자리에 함께해준 가장 위대한 배우이자 동반자인 송강호의 소감을 듣고 싶다"며 배우 송강호를 무대로 불렀다.

송강호는 "인내심과 슬기로움, 열정을 가르쳐준, 존경하는 대한민국 모든 배우들에게 이 영광을 바치겠다"고 화답했다.


'기생충'은 전원 백수인 기택(송강호)네 장남 기우(최우식)가 박사장(이선균)네 고액 과외 선생으로 들어가면서 벌어지는 걷잡을 수 없는 사건을 통해 빈부격차 문제를 다뤘다.

한국영화가 세계 3대 영화제로 꼽히는 칸·베를린·베니스 영화제에서 최고상을 받은 것은 지난 2012년 김기덕 감독 '피에타'(베니스영화제 황금사자상) 이후 7년 만이다. 칸영화제에서 황금종려상 수상은 이번이 처음이며, 지난 2010년 이창동 감독 '시'가 각본상을 받은 이래 9년 만의 본상 수상이다.

올해 칸영화제 경쟁부문에는 쿠엔틴 타란티노 감독 '원스 어폰 어 타임 인 할리우드', 장 피에르·뤼크 다르덴 감독 '영 아메드', 페드로 알모도바르 감독 '페인 앤 글로리' 등 전 세계 거장들의 21개 작품이 경합을 벌였다.

경쟁부문 심사위원장을 맡은 알레한드로 곤잘레스 이냐리투 감독은 시상식 뒤 기자회견에서 '기생충'을 두고 "유머러스하고 따뜻한 영화"라며 "수상작은 정치·사회 이슈, 누가 감독인지, 어느 나라 영화인지가 아니라, 영화 그 자체로만 평가한다"고 전했다.

추천기사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저작권자 ©CBSi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