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中 항공편, 주당 70회 더 늘려…'독점노선'도 깬다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한국과 중국간 하늘길이 5년 만에 더 넓어진다. 현재 주 548회인 양국간 여객 운수권은 608회로 늘어난다.

국토교통부는 15일 "지난 13일부터 중국 난징에서 사흘간 열린 한중항공회담 결과 양국간 운수권을 주 70회 늘리기로 합의했다"고 밝혔다.

이번 회담으로 한중간 여객 운수권은 현재 주 548회에서 608회로 60회 늘어났다. 또 화물 운수권은 주 44회에서 54회로 10회 늘어나, 중국 노선 추가 취항을 희망하는 국적 항공사들에게 기회가 열리게 됐다.


두 나라는 특히 운수권 설정과 관리방식을 새로 정립하기로 했다. 지금까진 70개 노선에 대해 운수권을 각각 설정했지만, 앞으로는 권역별 4개 유형으로 나눠 관리하는 '유형별 총량제'가 도입된다.

한국 허브공항(인천)과 중국 허브공항(베이징·상하이)은 주 129회, 한국 지방공항과 중국 허브공항은 주 103회, 한국 허브공항과 중국 지방공항은 주 289회, 한국 지방공항과 중국 지방공항은 주 87회 등이다.

그간의 '1노선 1항공사' 체제는 폐기되고, 인천-베이징과 부산-상하이 등 12개 핵심노선을 제외한 지방 노선에서 최대 주 14회까지 2개 항공사가 운항할 수 있게 된다.

국토부 관계자는 "기존 70개 노선의 80%에 달하던 56개 독점 노선이 해소돼, 다양한 항공 스케줄과 항공권 가격 하락 등 소비자 편익이 늘어날 것"이라고 설명했다.

추천기사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저작권자 ©CBSi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