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닝썬-경찰관들' 유착 정황 포착…광수대 수사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버닝썬 측으로부터 뒷돈이 흘러간 정황 포착
"역삼지구대원들인지 아닌지는 밝힐 수 없다"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가 14일 오후 서울 강남구의 클럽 '버닝썬' 출입구로 들어가고 있다. 이한형기자
서울 강남구의 클럽 '버닝썬'과 관련된 성폭행·마약·경찰관 유착 의혹 등을 수사하는 경찰이 클럽 측과 일부 경찰관들 사이의 부적절한 유착 정황을 포착했다.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경찰관 여러 명이 버닝썬 측으로부터 뇌물을 받은 혐의를 포착해 수사에 착수했다고 21일 밝혔다.

경찰은 버닝썬 측으로부터 이 경찰관들에게 뒷돈이 흘러간 정황을 포착했고, 유착 의혹을 집중적으로 들여다보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관계자는 "여러 명의 경찰관들에 대해 들여다보고 있다"고 말했다.

앞서 경찰은 지난 14일 버닝썬과 역삼지구대를 압수수색해 회계 자료와 컴퓨터 하드디스크, CCTV 영상 등을 확보했다.

버닝썬 관계자들과 역삼지구대 근무자들의 통화 내역과 계좌 내역 등도 제출받아 분석해 왔다.

또 20일에는 버닝썬 VIP룸을 포함해 클럽 내부 시설을 수색했다. VIP룸은 '물뽕'으로 알려진 마약 GHB를 여성들에게 먹여 성폭행이 이뤄졌다는 의혹이 제기된 장소다.

추천기사

클릭! 똑똑한 소비생활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투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저작권자 ©CBSi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