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GM 군산공장 폐쇄에 "깊은 유감"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관계기관 차관회의 열어 대응 논의…"정상화 방안 지속 협의할 것"

기획재정부 고형권 제1차관. /자료사진

 

GM이 13일 군산공장 전격 폐쇄를 결정하자, 정부가 깊은 유감을 표시했다.

정부는 이날 오전 기획재정부 고형권 1차관 주재로 산업통상자원부, 금융위원회, 산업은행 등 관계기관 회의를 연 뒤 "GM측의 일방적인 군산공장 생산중단 및 폐쇄 결정에 대해 깊은 유감을 표명한다"고 공식 입장을 내놨다.

정부는 "그간 관계기관 합동으로 한국GM 관련 진행상황을 면밀히 모니터링하고 정보를 공유해왔다"며 "한국GM의 지난 수년간 경영상황을 명확히 파악하기 위해 객관적이고 투명한 실사를 진행할 수 있도록 산업은행이 GM측과 협의해 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어 "일자리와 지역경제 등에 미치는 영향을 감안해 한국GM의 경영정상화 방안을 GM측과 지속 협의해나갈 것"이라며 "GM측도 글로벌 선도기업으로서 한국GM의 경영정상화를 위해 책임있는 자세로 한국 정부 및 이해관계자와 성실히 협의해줄 것을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GM은 이날 쉐보레 크루즈와 올란도 등을 생산하는 군산공장을 오는 5월까지 폐쇄하겠다고 발표했다. 군산공장은 최근 가동률 20%를 밑돌다가 지난 8일 가동이 중단됐다.

0

0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카카오채널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취급방침 이용약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