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만화책 ''먼나라 이웃나라'' 반유대 전파"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2008-03-17 08:36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미 국무부가 덕성여대 이원복 교수의 만화책 ''먼나라 이웃나라''의 일부 내용을 전세계에서 유통되고 있는 대표적인 반(反)유대주의의 대표적 사례로 꼽았다.

국무부는 최근 의회에 제출한 ''세계의 반유대주의(Contemporary Global Anti-Semitism) 보고서''에서 한국의 만화책이 유대인 음모론을 전파시키고 있다며 이 교수의 ''먼나라 이웃나라''에 나오는 두 장면을 예시했다.

전세계 역사와 문화 등을 알기 쉽게 만화로 표현한 ''먼나라 이웃나라''는 한국에서 1000만부 이상이 팔린 대표적 베스트셀러 교양서적이다.

보고서는 ''먼나라 이웃나라''가 "유대인이 미국의 언론을 통제하고 있고 전쟁으로부터 이득을 얻고 있으며, 유대인들이 9·11사태를 야기했다는 등 여러 가지 유대인 음모론을 재인용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보고서는 구체적 사례로 이 만화책의 한 장면이 유대교를 상징하는 ''다윗의 별''이 새겨진 신문, 잡지, TV, 라디오를 그려놓고 ''한마디로 미국의 언론은 유대인의 것이며 유대인의 소리 그 자체라고 해도 지나친 말이 아니지''라는 설명글을 달았다고 사진을 곁들여 소개했다.

보고서는 또다른 장면으로 한 남자가 오르막길을 오르고 있고 그 위에 ''다윗의 별''과 함께 ''그만(stop)''이라는 말이 적힌 벽돌로 된 담을 그림으로 묘사한 뒤 ''마지막에 가서 번번이 부딪히는 것은 바로 유대인이라는 장벽이지''라고 적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보고서는 저자가 나중에 자신의 ''실수''를 인정한 뒤 "더 책임감을 갖고 글을 쓰겠다"고 약속하면서 작년 3월 이 만화책의 시판을 중단한 사실을 덧붙였다.


0

0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다음 카카오채널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취급방침 이용약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