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0회 맞은 '사랑과 전쟁', 출연진에게 '사랑과 전쟁'이란?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결혼 지침서, 힐링 드라마 "작품 통해 결혼 생활 배웠으면"

 

KBS 2TV '부부클리닉-사랑과 전쟁' 시즌2가 100회를 맞이하면서 그동안 출연했던 배우들이 남다른 소회를 전했다.

서관순, 민지영, 최영완 등 '사랑과 전쟁' 간판 배우들은 1일 서울시 영등포구 KBS 신관에서 열린 KBS 2TV '부부클리닉-사랑과 전쟁'(이하 사랑과 전쟁) 시즌2 100회 특집 기자간담회에서 "'사랑과 전쟁'을 불륜이나 막장이 아닌 교육 드라마로 봐주셨으면 좋겠다"는 바람을 드러냈다.

1999년 첫 방송을 시작한 '사랑과전쟁'은 2009년 시즌1이 종영될 때까지 10년간 꾸준하게 사랑 받았다. 부부가 겪고 있는 실제 사연을 재구성해 부여주고 전문가들의 조언을 통해 해결방안을 제시한다는 점에서 큰 공감을 이끌어 냈다. 당시 배우 신구의 "4주 후에 뵙겠습니다"는 유행어가 될 정도였다.

2009년 돌연 폐지 됐지만 2년 만에 시즌 2로 돌아올 수 있었던 것도 탄탄한 고정 시청자들의 요청이 컸다.

하지만 '이혼'을 중심 소재로 다룬 다는 점에서 '불륜드라마'라는 지적을 받아야 했다. 시즌 2에 접어들면서 불륜이나 외도 보다는 시댁과의 갈등 등 가족 문제 전반에 대해 다루고 있지만 '불륜'이란 꼬리표는 여전히 따라 붙고 있다.

'사랑과 전쟁'에 오랫동안 출연해온 서관순은 "드라마 자체가 실화를 바탕으로 했다"며 "일반적인 막장이 아니다. 허구가 아닌 삶에서 일어나는 일들이다 보니 대본을 볼 때 화가 나기도 한다"고 말했다.

이어 "결혼을 하지 않은 분들은 드라마를 통해 신중하게 사랑을 선택할 수 있고, 나이 드신 분들은 자기반성을 할 수 있을 것"이라며 "프로그램을 하면서 많은 걸 느낀다. 일종의 교육프로그램인 것 같다"고 덧붙였다.

민지영 역시 "'사랑과 전쟁'을 통해 많이 배웠다"고 강조했다.

민지영은 "''사랑과 전쟁'에 출연해서 시집가지 않는 것이냐'는 질문을 많이 받는데, 그건 아니다"며 "초기엔 결혼 생활의 끝이 이혼이라는 생각도 들었지만, 결혼 후 갈등 상황에서 어떻게 행동해야 하는지, 왜 문제가 생겼는지를 이제는 알 것 같다"고 말했다.

또 "결혼생활 지침서로 봐주셨으면 좋겠다"며 "불륜이나 재연, 막장드라마가 아닌 온 국민이 아는 국민드라마라는 희망을 갖고 열심히 하겠다"고 전했다.

박기현 PD는 "시즌1에서는 부부사이 침실 갈등이 주를 이뤘지만 시즌2에서는 가족간의 갈등에 집중하고 있다"며 달라진 정체성을 소개했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카카오채널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취급방침 이용약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