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장' 잦은 해경 초계기 2년 넘게 '격납고' 신세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초계기 4대 모두 중요결함 발생, 대당 평균 결함 20건

 

해양경찰이 해상과 공중에서의 입체적 감시와 순찰·경비를 위해 도입한 초계기가 2년여 동안 잦은 결함 발생으로 제기능을 하지 못하는 것으로 드러났다.

지난 2011년 해양경찰이 인도네시아 PTDI사로부터 도입한 초계기(CN 235기).

구매 후 2년이 넘도록 무려 78건의 고장이 나면서 격납고 신세를 지고 있다.

2011년에 도입한 703호기와 704호기는 각각 18건과 27건, 지난해에 도입한 705호기와 706호기는 각각 21건과 12건의 결함이 발생했기 때문이다.

특히, 4대의 초계기 모두 중요장비인 레이더와 열선장비에서 심각한 갈라짐 현상이 나타났고 703기에서는 같은 고장이 2년 연속 발생했다.

앞서 해경은 스페인과 캐나다, 이스라엘, 체코, 인도네시아가 참여한 공개경쟁입찰에서 가장 싼 가격을 제시한 인도네시아 CN 235 기종을 도입하기로 결정했다.

하지만 해경이 도입기로 결정한 초계기는 스페인에서 민간용으로 개발한 것을 인도네시아가 군 수송용으로 개조한 기종으로 지난 2007년 초계기 경쟁입찰에서 탈락했던 기종인 것으로 드러났다.

0

0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카카오채널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취급방침 이용약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