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 그만둔다" 새벽 4시 사무실 댄스女 영상 눈길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새벽에 사무실에서 춤을 추고 있는 마리나 시프린(사진=유튜브 영상 캡처)

 

20대 미국 여성이 사직서 대신 새벽 4시 사무실에서 춤을 춘 영상을 상사에게 바쳤다고 지난 29일 미국 매체 허핑턴포스트가 전했다.

☞ "나 그만둔다" 새벽 4시 사무실 댄스 영상 보러가기

지난 28일 동영상 사이트 유튜브에는 대만 뉴스 영상 제작사 '넥스트미디어애니메이션'에서 일하던 마리나 시프린(25)의 댄스 영상이 올라왔다.

'내 상사를 위한 설명의 춤'이라는 제목의 이 영상은 마리나가 새벽 4시 회사 사무실을 돌아다니며 카니예 웨스트의 '곤'에 맞춰 열심히 춤을 추는 모습을 담고 있다.

그녀는 '거의 2년여간 난 이 일을 위해 내 인간관계, 시간, 에너지를 희생했다'며 하지만 '내 상사는 오직 영상 시청률에만 관심이 있다'며 불만을 토로했다.

마리나는 "그래서 내가 내 영상을 하나 만들었다"고 덧붙였다.

유튜브에도 그녀는 '이 일을 위해 내 모든 삶을 바쳤지만, 내 상사는 오직 내가 얼마나 많이 쓰는지, 영상 시청률 등 양에만 신경을 썼다'며 '난 내용에 충실한 것이 더 중요하다고 믿는다'는 설명글을 올렸다.

이어 그녀는 '내용이 충실하면 시청률도 나온다'며 '내 느낌을 표현하는 영상이 여기 있다'고 덧붙였다.

0

0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다음 카카오채널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취급방침 이용약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