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영민 "與, 문재인 사퇴? 무식하면 용감"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회기결정과 체포동의안은 무관
-민정수석, 사면개입할 여지없어
-文-李 커넥션? 무책임 정치공세
-체포동의안, 구속동의안은 아냐


(자료사진)
문재인 의원의 측근인 노영민 민주당 의원이 4일 이석기 의원의 체포동의안을 두고 제기되는 '문재인 책임론'에 대해 강하게 반발했다.


노 의원은 이날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새누리당의 주장은 "전혀 사실도 아니고, 근거도 없는 무책임한 정치공세에 불과하다"며 "유력 정치인인 문재인 의원을 흠집 내기 위한 꼼수"라고 비난했다.

또한 문 의원이 이 의원 체포동의안을 다루기 위한 국회 회기 결정에서 기권한 이유에 대해 "정기국회 회기는 국회법에 이미 규정되어 있는 것인데 이를 또 다시 표결하는 것은 우스꽝스러운 일"이라며 "문 의원은 이러한 문제를 지적한 것"이라고 밝혔다.

노 의원은 체포동의안 통과에 대해 "체포동의안이 구속동의안은 아니다"라고 운을 띄운 뒤 "판사가 구속적부심을 심사하는 자리까지 나가는 것을 동의하는 안이기 때문에 법 절차의 일환으로 반대할 이유가 없다"고 덧붙였다.

더 클릭!



또 새누리당이 문재인 의원의 의원직 사퇴를 요구한 데 대해 노 의원은 무식하면 용감하다는 말이 떠오른다며 정치공세에 일일이 대응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동시에 노 의원은 야당 대선 후보였던 사람에 대한 최소한의 예의는 갖추어 달라며 새누리당에 주문을 하기도 했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취급방침 이용약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