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셰코2'는 女시청자가 책임진다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마셰코2' 최강록 도전자 (CJ E

 

케이블채널 올'리브 요리서바이벌 '마스터셰프 코리아 시즌2'(이하 마셰코2) TOP2 확정에 여성 시청자들의 관심이 폭발했다.

지난 26일(금) 방송된 <마셰코2> 준결승전(12회)이 20대 여성에서 평균시청률 1.8%, 최고시청률 2.0%로 동시간대 1위를 차지하는 등 뜨거운 관심을 모은 것. 점유율 또한 24%를 기록하며 같은 시간 케이블을 본 20대 여성 4명 중 1명이 시청한 것으로 집계됐다.(닐슨미디어리서치/케이블 가입가구 기준/올’리브, 스토리온 합산)

이날 방송 결과 결승전은 '절대미각' 김태형(27)과 '요리천재' 최강록(36)의 대결로 확정됐다. 반면 각각 '재야의 중식 고수'와 '뒷심의 승부사'로 기대를 모았던 왕옥방(66)과 최석원(43)은 아쉽게 탈락의 고배를 마셨다.

이번 회에서는 '영화와 음식을 즐길 수 있는 레스토랑의 음식 만들기' 미스터리박스 미션과 '영화 속 음식 재해석하기' 탈락 미션이 차례로 진행됐다. 준결승전답게 최강의 실력을 갖춘 4인이 격돌해 손에 땀을 쥐는 요리 경연을 펼쳤으며 영화와 요리를 접목시킨 신선한 미션 주제가 대결의 몰입도를 높였다.

김태형은 가족과 함께 먹고 싶은 '어알탕'을 만들어 미스터리박스 미션에서 당당히 우승을 차지하고 탈락 미션에서 최고의 평을 들으며 결승에 진출했다. 특히 탈락 미션에서는 영화 '집으로'의 유승호가 먹고 싶었던 후라이드 치킨을 재해석한 '깐풍기'를 선보여 눈길을 끌었다.

최강록은 탈락미션에서 영화 '고령화 가족'의 삼겹살을 재해석한 '쌈장 삼겹살'을 선보여 결승 진출에 성공했다. 앞서 미스터리박스 미션에서 만든 '밤밥과 닭다리구이 & 연근튀김'이 형편없는 플레이팅이란 평을 들으며 최대 위기를 맞았으나 탈락미션에서 반전 요리로 결승행 마지막 티켓을 거머쥐었다. 탈락 미션의 '쌈장 삼겹살'은 버섯, 감자, 야채, 삼겹살을 한 접시에 푸짐하게 잘 담아내며 정성스런 음식을 자식에게 주고자 한 극중 윤여정의 마음을 잘 표현했다는 호평을 받았다.

반면 왕옥방은 팥이라는 까다로운 식재료를 분배 받으며 결승진출의 문턱에서 탈락했다. 중식이라는 최고의 무기를 바탕으로 각종 미션에서 우수한 성적을 거두었던 도전자였지만 결승의 관문은 높았다. 최석원 역시 미스터리 박스에서 시간 분배에 실패하며 본인이 원하는 플레이팅을 완성하지 못했으며 흔들린 감정이 결국 탈락미션까지 이어지며 다소 아쉬운 결과를 얻을 수 밖에 없었다. 하지만 두 명 모두 열정 넘치는 도전자들로서 시청자들에게는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

CJ E&M 김경수 CP는 "마스터셰프 탄생이 가까워질수록 시청자들의 관심이 점점 더 고조되고 있는 것 같다"며 "마스터셰프 타이틀을 차지하기 위한 두 요리 최강자, 김태형과 최강록 도전자의 치열한 요리 대결이 피날레를 멋지게 장식할 것으로 예상된다. 끝까지 많은 기대 바란다"고 전했다.

한편 대한민국 두 번째 마스터셰프가 탄생하는 '마셰코2' 대망의 결승전은 오는 8월 2일 오후 10시에 공개된다.

0

0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다음 카카오채널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취급방침 이용약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