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왕이 외교부장 오늘 방한… 사드 등 '압박'과 '현안 논의' 사이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5년만의 공식 방한… 사드 문제 등으로 그간 방한 못해
사드·북핵·시진핑 주석 방한 등 광범위한 현안 논의할 듯

지난 2015년 3월 서울에서 열린 한중일 외교장관회의가 끝난 뒤 중국 왕이 외교부장이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황진환 기자)
네이버채널 구독
중국 왕이(王毅) 외교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이 4일 1박 2일 일정으로 방한한다. 그가 한중간 산적한 현안에 대해 어떤 메시지를 들고 올지가 주목된다.

외교부에 따르면 왕이 외교부장은 강경화 외교부 장관의 초청으로 4일부터 한국을 방문해 강 장관과 회담할 예정이다. 다음 날에는 청와대를 찾아 문재인 대통령과도 만날 예정이다.

중국의 외교를 책임지는 고위 당국자로서 그의 공식적인 방한은 2015년 한중일 정상회의를 계기로 서울을 찾은 리커창 총리를 수행한 것을 제외하면 2014년 5월이 마지막이다.

이후 중국이 한국의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THAAD) 배치를 문제삼으면서 외교 담당 국무위원으로서는 5년만에 한국을 찾게 됐다.

때문에 왕이 외교부장의 방한을 통해, 사드 문제로 갈등을 빚었던 한중관계가 정상을 되찾을 수 있다는 기대도 나오고 있다.


다만 섣부른 낙관론은 이르다. 중국은 한국에 임시로 배치된 사드가 정식 배치되는 것을 매우 경계하는데다, 최근 미국이 중거리핵전력(INF) 조약 탈퇴 뒤 아시아에 중거리 미사일을 배치하고 싶다는 의사를 밝힌 것에도 크게 반발하기 때문이다.

대표적으로 추궈홍(邱國洪) 주한 중국대사는 지난달 28일 국회에서 열린 세미나에서 "중국은 미국의 INF 탈퇴에 반대하고 중국 주변에 중국을 겨냥한 중거리 미사일 배치를 반대한다"며 "미국이 한국 본토에 중국을 겨냥하는 전략적 무기를 배치한다면 어떤 후과(後果)를 초래할지 여러분들도 상상할 수 있을 것이다"고 경고했다.


우리 정부로서는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 종료 연기 결정 그 자체도 포함해, 우리의 신남방정책과 미국의 인도·태평양전략을 연계하자며 한미동맹을 강조한 만큼 중국의 이러한 입장은 부담으로 작용할 수밖에 없다.

그 외에도 최근 북미 비핵화 실무협상이 교착되고 북한이 미국에 '연말 시한'을 강조하며 연이어 '새로운 셈법'을 요구하고 나서면서 북핵 문제를 포함한 한반도 정세에 대해서도 현안이 폭넓게 논의될 것으로 보인다.

또한 다음달 중국 쓰촨성 청두에서 열리는 한중일 정상회의와 이를 계기로 개최될 수 있는 한중 정상회담, 시진핑 국가주석의 방한 문제 등도 이번 방한에서 다뤄질 것으로 보인다.

우리 정부는 올해 시 주석의 방한을 추진하고 있지만, 중국 측으로부터 확답을 받지는 못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외교부 당국자는 "시 주석의 방한 필요성에 대한 공감대는 있는 것 같지만, 시기에 대해서는 (아직까지) 특별히 말씀드릴 것이 없다"고 해 이 문제가 아직 양국간 논의가 필요한 사항임을 시사했다.

추천기사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저작권자 ©CBSi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