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10월 1일 예정된 대중 추가관세 인상 15일로 연기"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10월 1일 건국절 맞는 중국 요청 받아들인 조치" 설명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 (사진=UPI 제공/연합뉴스)
네이버채널 구독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다음달 1일부터 2500억 달러 규모의 중국산 수입품에 대한 관세를 25%에서 30%로 인상하기로 했던 조치를 2주간 연기한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11일(현지시간)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류허 중국 부총리의 요청과 중국이 10월 1일 건국 70주년 국경절을 앞두고 있다는 사실 때문에, 우리는 선의의 제스처로 2500억 달러 규모의 상품에 대한 관세 인상을 10월 1일에서 10월 15일로 옮기기로 합의했다"고 밝혔다.

앞서 중국 정부는 이날 사료용 유청, 농약, 윤활유 등 16개 품목을 작년 7월에 부과한 25%의 대미 추가관세 부과 대상에서 제외한다고 발표했다.

미중 양국이 다음달 초 미국 워싱턴에서 무역협상을 재개할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양측이 서로 한발씩 물러나는 모습을 보이면서 협상에는 긍정적으로 작용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추천기사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저작권자 ©CBSi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