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자위대, 실탄 35톤 쏟아부으며 군사력 과시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일본 자위대가 실탄을 사용한 대규모 훈련을 일반에 공개하며 '군사력'을 과시했다.

25일 교도통신과 NHK 등에 따르면, 육상자위대는 이날 시즈오카(靜岡)현 고텐바(御殿場)시 히가시후지(東富士) 연습장에서 '후지 종합화력 연습'을 실시했다.

일반인 2만3천500명이 관람하는 가운데 자위대원 2천400명이 전차·장갑차 80대, 대포 60문, 항공기 20기를 동원해 공개 훈련을 했다.


이날 훈련에 사용된 실탄만 무려 35톤에 달했고, 실탄 비용은 5억5천만엔(62억5천570만원)이 들었다.

훈련은 낙도가 공격을 당한 것을 상정해 이를 탈환하는 시나리오로 실시됐으며, 육상자위대 뿐 아니라 해상·항공자위대도 참가했다.

이날 훈련에는 특히 지난해 3월 발족한 육상자위대의 낙도방위 전문부대 '수륙기동단'도 참가해 적의 부대를 타격하는 모습을 선보였다. 또 낙하산 부대의 강하 훈련과 적의 통신을 방해하는 전자전 훈련도 실시됐다.

후지 종합화력 연습은 연례 훈련으로 1966년부터 일반에 공개됐다. 이날 훈련에는 이와야 다케시(岩屋毅) 방위상 등 방위성 간부들도 참관했다.

추천기사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저작권자 ©CBSi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