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10호 태풍 크로사 중심 확대하며 북상…경북동해안 강한 비바람 예상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고해상도 위성영상으로 본 제10호 태풍 크로사. (사진=기상청 제공)
네이버채널 구독
제10호 태풍 크로사가 북상과 동시에 반경을 점차 넓힘에 따라 경북 동해안이 직접적 영향권에 들 것으로 예상된다.

14일 기상청에 따르면 태풍 크로사의 눈은 점차 타원 형태로 변하면서 확대되고 있다.

이에 따라 우리나라 태풍 영향 범위가 넓어질 것으로 보인다.

경북은 특히,북부 동해안이 가장 큰 영향을 받겠으며 오는 16일 아침까지 강수량은 100~200mm, 많은 곳은 300mm를 넘어설 것으로 예상된다.

이와 함께 최대 20m/s 이상의 매우 강한 바람이 불 것으로 보여 시설물 관리와 안전사고에 각별히 유의해야 한다.


다른 지역도 대부분 오는 15일부터 강한 바람을 동반한 비가 내리겠다.

예상강수량은 경북남부동해안 30~80mm(곳에 따라 120mm 이상), 대구를 비롯한 경상 내륙이 20~60mm다.

태풍이 북상하면서 지역 곳곳에는 특보가 발효될 예정이다.

대구지방기상청은 15일 새벽을 기해 경주, 포항, 영덕, 울진, 경북 북동산지에 강풍 특보를 발령한다.

또 그 가운데 울진과 경북 북동산지는 같은날 아침부터 호우 특보가 발령된다.

이에 따라 대구와 경북에 내려져있던 폭염특보는 이날 8시를 기해 모두 해제된다.

대구지방기상청 관계자는 "산사태나 저지대 침수 등 피해가 발생하지 않게 철저히 대비하길 바란다. 특히 산간 계곡이나 하천물이 갑자기 불어날 수 있어 야영객들은 사전에 대피하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한편 현재 일본 가고시마 해상에서 북상하고 있는 태풍 크로사는 15일 밤 부산을 통과해 16일 독도쪽으로 방향을 틀 것으로 보인다.

추천기사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저작권자 ©CBSi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