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이어 中 하늘길 막혔다…LCC '이중고'에 시름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中 "10월까지 신규 취항 신청 받지 않겠다" 일방 통보

사진은 기사내용과 관련없음. (사진=연합뉴스)
네이버채널 구독
중국 정부가 신규 항공편 노선 신청을 받지 않겠다고 일방적으로 통보하면서 국내 저비용항공사(LCC)들의 시름이 깊어지고 있다.

14일 항공업계에 따르면, 중국 정부는 전날 국내 항공사는 물론 중국 항공사를 포함한 전세계 모든 항공사들에게 10월 10일까지 중국 내 신규 취항과 증편, 부정기편 운항 신청을 받지 않겠다고 통보했다.

중국 정부는 이 같은 결정의 이유로 중국 공항의 교통량 증가로 인한 안전 문제를 거론한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정확한 이유를 설명하지 않은 채 일방적으로 신규 노선 신청을 받지 않겠다고 통보한 탓에 국내 저비용항공사들 크게 당황하고 있다.

국내 저비용항공사들은 지난 5월 중국 운수권 확대를 통해 배정받은 노선을 9월부터 본격적으로 운항할 예정이었기 때문이다.

특히 최근 국내에서 거세게 일고 있는 일본 불매운동의 영향으로 일본 노선 운항 중지를 결정한 상황이기 때문에 중국 노선 확대에 대한 기대감이 컸다.

한 저비용항공사 관계자는 "중국 측에서 정확한 이유도 설명해주지 않고 신규 노선 취항 신청을 일방적으로 받지 않겠다고 해 당황스럽다"며 "9월부터 중국 노선 신규 취항을 준비하던 국내 항공사들의 사업계획이 모두 틀어졌다"고 설명했다.

또다른 저비용항공사 관계자는 "일본 노선 운휴에 이어 중국 노선 신규 취항의 길이 일시적으로 막히면서 이중고를 겪고 있다"고 토로했다.

다만 기존에 신규 취항한 중국 노선은 정상 운항이 가능하다.

한편 국내 저비용항공사들은 국토교통부를 통해 정확한 상황을 파악하고, 대응책 마련에 고심하고 있다.

한 저비용항공사 관계자는 "일단 국토부를 통해 정확한 사실관계를 파악하는게 우선"이라며 "일본 노선 운휴와 중국 노선 신규 취항이 불가능한 상황에서 항공편 운영을 어떻게 할지 고민하고 있다"고 말했다.

추천기사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저작권자 ©CBSi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