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칼럼] 일본에 쫄지 않아도 되는 이유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조중의 칼럼]

(사진=연합뉴스)
네이버채널 구독
동학농민전쟁과 청일전쟁 그리고 러일전쟁을 모두 승리로 이끈 일본은 1900년대 초반 동북아의 패권을 잡았다. 고종 황제의 대한제국은 일본과 전쟁 한번 해보지 못하고 망했다. 청나라는 종이호랑에 불과했다. 세계 최강을 자랑하던 러시아 발틱함대도 일본 연합함대 앞에 무너졌다. 승승장구하던 일본은 미국의 원자폭탄에 항복하고 말았지만 아직까지 미국과 맞짱 뜬 나라는 일본 말고는 없다.

그 후 100여년의 세월이 흐른 2019년 여름.

지금의 동북아 질서를 꼼꼼히 들여다보면 일본이 한국을 향해 무역 선전포고를 단행한 감추어진 저의가 무엇 때문인지 짐작할 수 있다. 일본은 1900년대 초반 동북아에서 누렸던 패권을 잃은 지 오래다. 1950년 한국전쟁을 발판으로 비약적인 경제성장을 이루며 경제대국으로 부활했지만 지금은 그 위상이 흔들리고 있다.

종이호랑이에 불과했던 중국은 미국과 경쟁하며 세계 2위의 경제·군사대국으로 부상했다. 푸틴의 러시아도 군사력을 키우며 북극의 곰처럼 강자가 됐다. 군사력만 보아도 중국과 러시아는 일본을 앞서고 있다.

일본의 심기를 가장 불편하게 만드는 것은 대한민국이다. 일본인들에게 한국은 약소국이고 하급민족이다. 그런 한국이 그사이 세계 경제 강국으로 성장한 것이다. 그런가하면 군사력에서도 일본을 위협하고 있다.


GFP(Global Force Power)가 내놓은 2019년 세계 군사력 순위를 보면 한국은 7위다. 일본은 우리보다 한 단계 위인 6위를 차지했지만 지난해(2018년) 순위에서는 우리보다 한 단계 아래인 8위였다. 동북아 열강인 러시아와 중국이 미국에 이어 각각 2위와 3위다. 동북아의 패권국가로 자임해온 일본의 군사력이 중국과 러시아는 물론 한국에도 뒤진 것이다.

새롭게 부상한 북한은 일본에게는 '턱밑의 송곳' 같은 존재다. GFP가 발표한 2019년 세계 군사력 순위에서 북한은 18위다. 그러나 GFP의 평가에서 핵무기는 제외시키고 있기 때문에 실제로 북한이 보유한 핵무기와 탄도미사일을 감안하면 동북아의 군사력에서 일본에 밀리지 않는다. 아베의 보수우파 정권이 겉으로는 강자의 포즈를 취하면서도 속으로는 불안해질 수밖에 없는 이유다.


이 같은 동북아 질서 속에 일본의 보수우익 정권이 꺼낼 수 있는 묘수는 뻔하다. 그 첫 번째가 한국에 대한 무역 선전포고다. 한국의 경제 성장을 지금 꺾지 않으면 위태로울 수 있다는 위기감 때문이다. 두 번째는 무력 충돌이다. 동북아의 군사적 균형을 새롭게 짜지 않으면 자칫 자신들이 설 자리가 좁아지거나 추락할 수도 있기 때문이다. 헌법을 수정해 적대국을 공격하고 전투할 수 있는 군대를 보유하려는 이유가 여기에 있다.

그렇다면 이 시점에 왜 한국이 타깃일까. 일본은 지정학적으로 한국을 자신들의 발판으로 삼지 않고는 중국과 러시아와 싸워 이길 수 없다는 것을 알고 있다. 경제적으로나 군사적으로 급성장한 한국을 서둘러 주저앉혀야 하는 초조감 뒤에는 북한도 있다. 한국을 자신들의 수중에 넣지 않고서는 북한과 맞서기에 버겁기 때문이다. 이미 핵무기를 보유한 북한은 한국 못지않은 장벽이다.

어쨌거나 일본이 바라보는 지금의 대한민국은 100년 전과 확연히 다르다. 동북아 열강들과 맞설 경제력과 군사력이 있다. 중·러·일 보다 경제·군사력이 떨어지기는 하지만 위협적이다. 군사력 세계 7위. IMF가 발표한 2018년 국가별 GDP 12위의 나라로 동북아 근대사에서 대한민국이 지금처럼 강했던 적이 없었다.

일본은 불안하다. 동북아에서의 패권을 차지하기 위한 첫 관문은 한국을 정복하는 일인데, 100년 전과는 다르기 때문이다. 그러나 뒷짐 지고만 있을 수는 없는 일이다. 반도체 부품소재를 무기로 한 무역 선전포고는 첫 시험대다. 점차 전선이 확대 될 것이 분명하다. 응전에 나설 대한민국의 전략도 초유의 관심사다.

그러나 만약, 만약에 일본의 무역 선전포고의 최종 목적이 19세기 정한론의 연장선에 있는 것이라면…… 상황은 위중해 진다. 문재인 대통령의 일본에 대한 준엄한 경고와 자신감도 이런 전후 인식에서 출발한 것으로 봐야 한다. 우리가 일본에 쫄지 않아도 되는 이유는 이처럼 명백하다. 당장은 고통스러울지라도 오히려 동아시아 열강으로 동등하게 자리매김할 절호의 찬스가 될 수 있기 때문이다.

추천기사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저작권자 ©CBSi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