헝가리 경찰, 허블레아니 정밀검사…"파손 심각"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헝가리 경찰이 유람선 허블레아니호 선체를 정밀 검사한 결과, 파손 정도가 심각한 것으로 조사됐다고 현지 언론들이 14일(현지 시각) 전했다.

헝가리 매체인 24.hu에 따르면, 헝가리 경찰은 유람선 침몰사고 13일만인 지난 11일 다뉴브강에서 인양된 허블레아니호를 부다페스트에서 10㎞가량 떨어진 체펠섬으로 옮겨 검찰, 재난관리국, 기술 전문가 등과 함께 26시간 동안 조사를 벌였다.

경찰은 선체 정밀 조사를 하면서 총 34기가바이트 분량의 영상과 9기가바이트 분량의 사진을 확보했다.

경찰은 이 가운데 14장의 사진을 홈페이지에 공개했는데, 인양 당시 공개된 모습보다 더 심각하게 파손된 모습이다.


허블레아니호의 통신, 데이터 장비도 확보했다. 허블레아니호의 선사 측에 따르면 지난달 29일 사고 당시 허블레아니호에서는 구조 요청이 없었다. 배가 완전히 가라앉는 데 불과 7초밖에 걸리지 않은 데다 선장이 있는 조타실이 먼저 침몰했기 때문이다.

경찰은 가해 선박인 바이킹 시긴의 통신 장비도 이미 확보한 상태다.

정밀 조사를 마친 허블레아니호는 부다페스트 우이페스트 지역으로 옮겨져 경찰 통제 아래 증거물로 보관 중이다.

한국인 탑승객 33명 중 생존자는 7명이며, 사망자는 23명, 실종자는 3명이다. 헝가리인 선장과 승무원도 숨진 채 발견됐다.

추천기사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저작권자 ©CBSi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