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NN "미군, 시리아서 장비 철수 시작"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시리아민주군과 함께 경계 나선 시리아 주둔 미군 (로이터=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철군 발표 이후 처음으로 시리아 주둔 미군이 일부 장비의 철수를 시작했다고 CNN이 11일 보도했다.

CNN은 이날 국방부 관계자를 인용해 "일부 장비는 이미 옮겨졌다"고 보도했다.

이어 이 관계자가 내용을 정확히 알고 있지만 보안상의 우려로 철수한 장비가 무엇이며, 비행기 또는 차량으로 옮겨졌는지 등에 대해서는 구체적으로 밝히지 않았다고 전했다.


또 시리아 북부에서 장비가 옮겨진 것으로 보이지만 이 관계자는 해당 장비가 시리아의 어느 지역에 있었는지에 대해서도 공개하지 않았다고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달 19일 트위터에 "이슬람국가(IS)에 맞서 우리는 이겼다. 역사적인 승리 이후 우리의 위대한 젊은이들을 고향으로 데려올 시간이 됐다"며 시리아 철군을 발표했다.

CNN은 국방부가 트럼프 대통령에게 철군 지시에 대한 진전이 있음을 보이고 싶어하며, 이번 장비 철수는 그 일환이라고 해석했다. 다만, 지상군의 즉각 철수는 기대하기 어렵다고 덧붙였다.

중동 8개국을 순방 중인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은 10일(현지시간) 이집트 카이로에서 가진 기자회견에서 "우리 군인들의 철군은 이미 결정됐고 우리는 그렇게 할 것"이라며 철군 의지를 재확인했으나 구체적인 일정은 밝히지 않았다.

추천기사

클릭! 똑똑한 소비생활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투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저작권자 ©CBSi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