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방문 앞두고 멕시코 국경지역서 시신 21구 발견돼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멕시코 타마울리파스 주 레이노사에서 경계업무중인 경찰 (로이터=연합뉴스 자료 사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0일(현지시간) 멕시코 국경방문에 나선 가운데 멕시코 북동부 국경 지역에서 마약조직 간의 충돌로 희생된 것으로 추정되는 최소 21구의 시신이 발견됐다.


텔레비사 방송 등 현지 매체에 따르면, 전날 밤 미국 텍사스주 국경도시인 매캘런에서 서쪽으로 80㎞ 떨어진 멕시코 타마울리파스주 미겔 알레만 인근에서 전소된 7대의 차량이 발견됐다.

사건 현장에서는 21구의 시신이 발견됐고 이중 17구는 불에 태워진 채로 발견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사건은 특히 트럼프 대통령의 멕시코 국경지역인 매캘런 방문을 앞두고 일어나 주목을 받고 있다.

멕시코 당국은 브리핑에서 "초기 정보로는 두 범죄조직 간의 전쟁으로 추정된다"면서 자중에 자세한 정보를 제공할 것이라고 밝혔다.

미겔 알레만 주변 지역에서는 미국과의 국경을 가로지르는 리오그란데 계곡의 관할권을 놓고 마약범죄 조직간 충돌이 벌어지고 있다.

추천기사

클릭! 똑똑한 소비생활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투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저작권자 ©CBSi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