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칼럼] 홍카콜라와 알릴레오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유튜브 화면 캡처
바야흐로 유튜브의 시대다. 대도서관 같은 인기 유튜버는 벌어들이는 수익이 수억원에 이르고, 초등학생들의 장래희망 상위순위에 오를 정도다.

유튜브는 시청자 스스로 방송제작자가 될 수 있다는 매력 때문에 다른 SNS를 뛰어넘어 가장 인기 있는 소통수단으로 자리잡았다.

이런 인기에 편승해 정치인들도 유튜브를 활용한 정치활동에 적극적이다. 김문수 의원을 비롯해 정기 구독자가 5만명을 넘나드는 국회의원만 여러 명이다.

최근 정치권에서 가장 큰 인기몰이를 하고 있는 유튜버는 단연코 홍준표 전 대표와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이다.

시작은 홍준표 전 대표가 먼저다. 평소 거침없는 언사로 이목을 끌어온 홍 전대표는 자신의 특색을 그대로 반영한 '콜라'를 제목으로 내걸고 유튜브 방송을 시작했다.

방송을 시작한 지 한 달만에 누적조회수가 7백만을 넘고, 구독자도 20만명을 넘어섰다.


'홍카콜라'가 바람몰이에 나서자 진보진영에서도 맞대응에 나섰다.

유시민 이사장이 '알릴레오'라는 이름으로 팟캐스트 방송을 시작했다.

높은 인지도와 명쾌한 논리로 무장한 유 이사장의 방송은 불과 사흘 만에 2백만이 넘는 조회수를 기록했고, 구독자도 50만명을 넘어설 정도로 선풍적인 인기를 끌고 있다.

단순히 수치상으로만 비교하면 알릴레오가 홍카콜라를 가볍게 넘어선 셈이다.

문재인 정권 출범 이후 기존 공중파와 언론에 불만을 가진 보수 언론인과 정객들이 유튜브를 통한 방송에 나서면서, 유튜브는 보수층의 언론 소비시장으로 자리잡았다.

박근혜 전 대통령이 인터뷰를 자청해 유명해진 정규제 TV는 정기 구독자만 34만명에 육박하는 인기 방송이다.

유튜브가 기존 언론을 대체하는 기현상이 일어나고 있다.

문제는 일부 극우보수성향의 논객들이 정확하지 않은 사실을 마치 진실인냥 무차별로 유포하고, 원색적인 비난까지 일삼으면서 적지 않은 부작용이 나타나고 있다는 점이다.

'확증편향(confirmation bias)'라는 심리학 용어가 있다. 자기가 보고 싶은 것만 보고 듣고 싶은 것만 듣는 편향적 성향을 가리킨다.


인기몰이를 하고 있는 홍카콜라와 알릴레오가 우리 정치현실을 명확히 반영하고 건전한 여론형성에 도움이 된다면 더 할 나위 없이 좋은 경쟁구도가 만들어진 것이라고 할 만하다.

하지만 두 개의 인기방송은 정치적 성향이 극명하게 대립하고 있는 우리 사회에 확증편향적 성향을 심화할 가능성이 더 커 보인다.

유튜브가 언론의 역할을 대신하고 있는 것은, 물론 기존 언론이 우리 사회에서 신뢰를 받지 못하고 있기 때문이다.

언론을 믿지 못하겠다는 정서가 확산되고 확증편향적 성향의 뉴스만 생산된다면 우리 사회는 믿고 싶은 소문만 여론이 되는 불신사회로 갈 것이 분명하다.

우리 기존 언론을 통해 진짜뉴스가 소비되기 위해서는 우리 언론의 뼈아픈 자성이 필요하다.

추천기사

클릭! 똑똑한 소비생활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투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저작권자 ©CBSi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