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TS·엑소·트와이스·레드벨벳, '골든디스크' 음원·음반 부문 동시 후보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방탄소년단·엑소·트와이스·레드벨벳이 제33회 골든디스크어워즈 음원·음반 부문 후보에 모두 올랐다.


골든디스크어워즈 측은 7일 공식 홈페이지를 오픈하고 부문별 후보를 공개했다. 이에 따르면 디지털 음원 부문과 음반 부문은 각 30팀, 신인상은 10팀이 후보에 올랐다.

후보 명단에서 눈길을 끄는 대목은 방탄소년단·엑소·트와이스·레드벨벳 등 인기 아이돌 그룹 네 팀이 디지털 음원 부문과 음반 부문 모두에서 본상 후보에 올랐다는 점이다.

골든디스크어워즈 측은 "방탄소년단·엑소·트와이스·레드벨벳이 음원·음반 부문에 모두 후보곡과 후보작(앨범)을 냈다는 건 한 해 동안 음반 판매량과 음원 성적이 골고루 좋았다는 걸 증명하는 대목"이라고 전했다.

제33회 골든디스크어워즈는 내년 1월 5일과 6일 서울 구로구 고척 스카이돔에서 개최된다. 이승기·박민영이 음원 부문 시상이 진행되는 5일, 성시경·강소라가 음반 부문 시상일인 6일 진행을 맡는다. JTBC·JTBC2·JTBC4 생중계 예정.

추천기사

클릭! 똑똑한 소비생활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투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저작권자 ©CBSi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