존 볼턴, "北 말 아닌 성과 보여야 제재해제 검토"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2차 북미정상회담은 김정은 위원장에게 약속 지킬 또 한번의 기회 주기 위한 것"

사진=월스트리트저널(WSJ) 웹페이지 영상 캡쳐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은 2차 북미정상회담이 북한이 약속을 지킬 수 있는 또 한 번의 기회를 주기 위한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북한이 말이 아닌 행동으로 눈에 보이는 성과를 보인 다음에야 제재 완화를 들여다 볼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존 볼턴 보좌관은 6일(현지시간) 미국 공영라디오 NPR과의 인터뷰에서 2차 북미정상회담과 관련한 질문에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이 싱가포르 정상회담에서 했던 약속들을 지킬 수 있는 기회를 주려고 노력하고 있다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북한은 그 문을 통해 걸어들어올 필요가 있고 이것은 북한 체제에서 유일한 의사결정권자인 김정은 위원장이 싱가폴에서 말한 바를 지킬 또 하나의 기회"라고 설명했다.

그는 앞서 전날 월스트리트저널(WSJ) 최고경영자 카운슬에서도 북한이 1차 북미정상회담에서 한 약속을 아직 지키지 않고 있기 때문에 트럼프 대통령은 2차 북미정상회담이 생산적일 것으로 생각한다고 역설한 바 있다.

또 "1월 또는 2월"에 정상회담이 개최될 것으로 전망했는데 이날 인터뷰에서도 개최 시점을 "내년 1월 1일 이후 언제쯤 가능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볼턴 보좌관은 그렇지만 2차 북미정상회담이 어떤 "보답(reward)이라고 생각하지는 않는다"면서, 일종의 보답이라고 할 수 있는 경제제재 해제를 검토하기 위해서는 북한이 눈에 보이는 성과(performance)를 먼저 보여줘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단순히 북한의 말이 이슈는 아니다. 우리는 북한이 수십년간 핵 포기 의사가 있다고 말하는 것을 들었다"면서 "우리는 지금 성과를 볼 필요가 있다. 우리가 눈에 보이는 성과를 얻고 나서야 경제제재 해제를 들여다 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기존의 선 비핵화 후 제재완화 입장에서 크게 벗어나지 않은 발언으로 보인다.

한편, 볼턴 보좌관은 지난달 중간선거 직후 예정돼 있던 북미 고위급 회담을 취소한 쪽은 북한이라는 점도 분명히 했다.

그는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이 2차 북미정상회담 준비를 시작하기 위해 중간선거 바로 뒤에 회담일정을 잡았다"면서 "북한이 이를 취소했다"고 말했다.

추천기사

클릭! 똑똑한 소비생활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투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저작권자 ©CBSi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