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명균 "북한에 핵 리스트 신고 필요 계속 얘기"

- +

뉴스듣기
"남북한 경제시찰 방안도 북측과 협의 중"

조명균 통일부 장관이 11일 국회 외교통일위원회의 통일부,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등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의원들의 질의에 답변을 하고 있다. (사진=윤창원 기자)
조명균 통일부 장관은 우리 정부가 북한에 핵 리스트 신고 필요성을 강조하고 있다는 것을 확인했다.

조명균 장관은 11일 국회 외교통일위원회의 통일부 국정감사에서 자유한국당 유기준 의원이 '북한이 핵 신고를 하지 않은 상황에서는 비핵화 진전이 있다고 할 수 없다'고 질의하자 "핵 리스트와 관련해 북측에 이것이 필요하다는 얘기는 계속 하고 있다"고 답변했다.


조 장관은 이어 "북한도 이를 염두에 두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며 "앞으로 2차 북미정상회담에서 이런 부분(핵 리스트 신고)도 협의될 것으로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이와함께 조 장관은 남북한 '경제 시찰' 방안을 북측과 협의 중이라는 사실도 공개했다.

조 장관은 더불어민주당 박병석 의원이 '남북 경제인들이 남북 혹은 제3국 기업을 방문하는 것은 유엔 제재에 해당하지 않는다'는 취지의 질의를 하자 "남북 경협이 본격화될 것에 대비해 경제 시찰도 북측과 현재 협의 중"이라고 말했다.

또 개성공단 기업인들의 공단 방문을 허가해야 한다는 지적에 대해 "개성공단 재개와는 별개로 북측과 협의 중"이라고 설명했다.

추천기사

클릭! 똑똑한 소비생활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투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저작권자 ©CBSi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