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 및 국회의원 재·보궐선거

北, 미군 유해 송환 협상 불참한 듯

- +

뉴스듣기
외교부 당국자 "북측 협상장에 나왔다는 소식 없어"


한국전쟁 당시 미군 유해 송환을 위한 북미간 실무협의가 열리지 않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외교부 당국자는 12일 "미국측 관계자들만 판문점으로 가서 기다리고 있는 상황으로 알고 있으며, 북측이 나왔다는 소식을 못 들었다"고 밝혔다.

이번 회담은 이날 오전 10시부터 판문점 공동경비구역(JSA)내 군사정전위원회 소회의실(T3)에서 열릴 예정이었으나, 북측 관계자들이 회담장에 나오지 않으면서 개최 여부도 불확실해졌다.

이 당국자는 "전날까지 북미간 협상 약속이 잡혔다는 정보는 없었다"며 "미국 측이 판문점에 간다고 연락은 했으나 답변을 받지 못한채 기다리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앞서 6월 12일 북미 정상회담에서 두 정상은 공동성명 4항에 "미국과 북한은 신원이 이미 확인된 전쟁포로, 전쟁실종자들의 유해를 즉각 송환하는 것을 포함해 전쟁포로, 전쟁실종자들의 유해 수습을 약속한다"고 합의했다.

이에 지난 6일과 7일 평양에서 북미고위급회담이 진행됐고,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은 12일쯤 유해 송환을 위한 실무 협의를 갖기로 했다고 밝혔다.

미 국방부 전쟁포로/실종자확인국(DPAA)의 켈리 맥키그 국장도 11일(현지시간) 로이터 통신과의 인터뷰에서 12일 판문점에서 한국전 미군 전사자 유해 송환을 논의하기 위한 북미간 회담이 열린다고 밝혔다.

하지만, 북한이 회담장에 모습을 드러내지 않음에 따라 북미고위급회담 이후 이상기류가 더 심화될 우려가 커졌다.

추천기사

클릭! 똑똑한 소비생활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