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집값 상승폭 축소, 전세값은 상승폭 확대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오늘의 핫뉴스

닫기

(사진=스마트이미지)
서울 아파트 값이 보유세 개편안 등으로 관망세가 확산되며 상승폭이 축소된 가운데 강남4구는 14주 연속 하락세를 이어갔다.


전세가격은 전국적으로 하락세를 보였으나 서울은 상승폭이 확대됐다.

12일 한국감정원에 따르면 7월 2주(7.9일 기준) 전국 주간 아파트 가격 동향을 조사한 결과 매매가격은 0.04% 하락, 전세가격은 0.09% 하락했다.

서울은 관망세 확산으로 상승폭이 축소(0.09% → 0.08%)됐다.

강북 14개구(+0.13%)의 경우 동대문구(+0.21%)는 동북선 경전철 사업 실시협약 체결로 상승세를 이어 갔으나, 광진구(-0.02%)는 호가 하락에도 매수문의가 감소하며 하락 전환됐다.

강남 11개구(+0.05%)의 경우 동작구(+0.19%)는 흑석·노량진 뉴타운 개발 기대감으로 상승세를 이어갔지만 상승폭은 축소됐고, 강남4구는 14주 연속 하락세가 지속됐다.

강동구(0.00%)는 암사동 등 노후단지 수요 감소하며 보합 전환됐고, 송파(-0.06%)·강남구(-0.05%)는 재건축단지 위주로 하락세가 지속됐다.

한편, 전세값은 서울의 경우 상승폭이 확대(0.01% → 0.05%)됐다.

특히, 강남구(-0.01%)와 송파구(-0.05%)는 하락세를 보였으나 서초구(+0.14%)는 재건축 이주수요로 크게 상승폭이 커졌고, 영등포구(+0.08%)와 강동구(+0.05%)는 여름방학 대비 이사수요로 상승 전환됐다.

추천기사

클릭! 똑똑한 소비생활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투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저작권자 ©CBSi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