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른미래, '살림 통합' 착수…구조조정 진통 불가피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바른미래당 김동철 비상대책위원장 (사진=윤창원 기자/자료사진)
네이버채널 구독
바른미래당이 사무처 통합작업을 진행할 계획이다. 국민의당과 바른정당은 지난 2월 합당해 바른미래당을 만들었지만 당사와 당직자, 재정 등을 따로 운영해왔다. 비용 절감과 당 화합 차원에서 이를 합치겠다는 것이지만 적잖은 진통이 뒤따를 것으로 보인다.

김동철 비상대책위원장은 최근 공개석상에서 "이제 선거가 끝난 마당에 사무처를 통합해 당내 혁신을 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강조한 바 있다.


이에 따라 당무혁신위원회는 사무처 통합 문제를 논의했으며, 새 지도부 선출 전인 이달 중에 사무처 인력 구조조정 작업을 마무리 짓겠다는 방침을 세운 것으로 알려졌다.

위원회 관계자는 1일 "가장 집중하는 업무는 중앙당 조직규정을 만들고 인사규정을 손질하는 것"이라며 "현재 150명 정도 되는 인력을 줄일 예정"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몇 명을 정리하겠다는 수치를 정한 건 아니고, 각 부서별로 필요 인력을 파악하고 재정 상황을 감안해서 적절한 기준을 세워 진행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현재 바른정당 사무처 인력은 30여 명으로, 나머지는 120명은 국민의당 출신이다. 따라서 취지는 '당의 화학적 결합'이지만, 실행 과정에서 어느 쪽의 숫자를 얼만큼 줄일 지를 두고 진통이 불가피 하다는 관측이 나온다.

바른미래당은 따로 운영되던 당사도 통합할 예정이다. 국민의당 당사는 이번 연말, 바른정당은 내년 초가 계약 종료일로 해당 계약기간 등을 고려해 비용 절감 차원에서 하나로 합치겠다는 계획으로 알려졌다.

추천기사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저작권자 ©CBSi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