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 참패' 바른미래·평화당 후폭풍 휩쌓여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바른미래-권은희 시당위원장,최고위원 사퇴
평화당-김경진 선대위원장,최고위원 사퇴
이번 광주지역 지방선거에서 정의당에도 미치지 못하는 초라한 성적표를 받아든 바른미래당과 민주평화당이 후폭풍에 시달리고 있다.


네이버채널 구독
바른미래당 권은희 광주시당 위원장은 14일 보도자료를 내고 "이번 지방선거를 통해 국민들께서 당에 내리신 엄중한 질책을 겸허히 받아들이고 특히 지난 총선에서 광주 시민들이 저희 당에 보내주신 막대한 성원에 부응하지 못한 점, 더할 수 없이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린다"며 "광산(을)을 대표하는 국회의원으로서, 광주광역시당위원장으로서, 그리고 당 최고위원의 한 사람으로서 그 책임을 통감한다"고 밝혔다.

권은희 시당 위원장은 "이번 선거를 통해 광주 시민들께서 표출하신 민의를 수용하며, 결과에 책임을 지고 바른미래당 광산(을) 지역위원장, 광주광역시당위원장, 당 최고위원직에서 물러나고자 한다"고 덧붙였다.

민주평화당 김경진 상임선거대책위원장도 이날 '사퇴의 변'을 통해 "저에게 상임선거대책위원장이라는 중책을 주셨지만 광역단체장을 한명도 배출하지 못했고 기초단체장, 광역의원, 기초의원 선거에서도 절반 당선이라는 목표를 달성하지 못했다"며 "이제 그 책임을 다하고자 선대위원장과 최고위원직을 사퇴하고 당의 발전과 미래를 위해 백의종군하겠다"고 밝혔다.

광주 국회의원 3명을 보유하고 있는 바른미래당과 4명을 보유하고 있는 민주평화당은 탓밭인 광주지역에서 1명의 당선자도 내지 못했고 광역의원 비례대표, 기초의원 비례대표 선거에서도 정의당에도 뒤지는 수모를 당했다.

추천기사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저작권자 ©CBSi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