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역 알뜰교통카드' 30일 세종부터 시범도입

가- 가+

文정부 '100대 국정과제' 포함…16일 체험단 발대식 및 시연행사

문재인정부의 국정과제 가운데 하나인 '광역 알뜰교통카드'가 오는 30일부터 세종시에 시범 도입된다. 상반기중 울산과 전주로 확대되고 내년부터는 정기권 발행이 본격화될 전망이다.


국토교통부는 16일 세종시 시범사업 시행을 앞두고 시연 행사와 체험단 발대식을 가졌다고 밝혔다. 7월말까지 진행될 시범사업 체험단엔 세종시민 500며명이 선정됐다.

광역 알뜰교통카드는 문재인 대통령의 대선 공약이자 100대 국정과제에도 포함된 사업이다. 한 달간 대중교통을 44회 이용하면 교통요금을 10% 할인해주는 제도로, 수도권 경우 1회 이용가격으로 최대 5회까지 환승이 가능하다.

세종시에선 보행 또는 자전거 마일리지를 결합, 정기권 구입시 20%까지 보조해 최대 30% 수준의 요금 할인 효과가 생긴다는 게 당국 얘기다.

국토부 관계자는 "정기권 사용자가 대중교통을 타기 위해 걷거나 자전거로 이동한 거리만큼 최대 20%의 마일리지가 지급된다"며 "10%의 정기권 할인과 함께 기존의 권역별 환승 할인도 그대로 유지된다"고 설명했다.

마일리지 산정엔 개인의 위치기반 정보와 이동 평균속도로 보행·자전거를 구분해 측정하는 모바일앱이 활용될 예정이다. 교통유발부담금 개선과 건강기금 활용 등 추가 마일리지를 제공하는 방안도 추진된다.

정기권 발행은 별도의 국가 재정투입 없이 금융이자와 미사용 금액 등을 활용해 민간 카드사가 자발적으로 추진하기로 했다.

국토부 김현미 장관은 이날 발대식에서 "이번 제도가 국민 교통비 부담을 낮추는 건 물론, 승용차 대신 대중교통과 보행·자전거 이용을 장려함으로써 지속 가능한 교통체계 구축을 돕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교통연구원 분석에 따르면, 자가용에서 보행‧자전거로 전환시 생기는 편익은 1km당 8552원에 이르는 것으로 추산됐다.
  • 확 달라진 노컷뉴스 앱다운로드
  • NAVER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 내 손 안의 라디오 레인보우

추천기사

클릭! 똑똑한 소비생활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