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 및 국회의원 재·보궐선거

홍준표 "MB 수사, 6월선거 활용…부메랑 될 것"

"전전 대통령의 개인비리 집요하게 들춰내 포토라인 세워야 하나"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 (사진=윤창원 기자/자료사진)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는 14일 이명박(MB) 전 대통령의 검찰 소환과 관련해 “MB처럼 부메랑이 될 것”이라고 문재인 정권을 겨냥했다.

홍 대표는 이날 자신의 SNS(페이스북)을 통해 "오늘 전직 대통령 한명(MB)이 또 포토라인에 선다"며 "전두환, 노태우처럼 국사범도 아니고 박근혜 전 대통령처럼 국정농단도 아니고 노무현 전 대통령처럼 개인비리 혐의"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죄를 지었으면 지위 고하를 막론하고 처벌 하는 것은 당연하다"면서 "그러나 복수의 일념으로 전전(前前) 대통령의 오래된 개인비리 혐의를 집요하게 들춰내 꼭 포토라인에 세워야만 했을까"라고 반문했다.


이같은 발언은 문재인 정권 출범 후 진행된 '적폐청산'을 '정치보복' 프레임으로 규정한 것과 궤를 같이 하는 것으로 보인다.

홍 대표는 이와 함께 문재인 정권이 MB 수사와 개헌, 남북정상회담 등을 지방선거에 활용하고 있다며 맹비난했다.

홍 대표는 "모든 것을 지방정부 장악을 위한 6·13 지방 선거용으로 국정을 몰아가고 있는 문정권을 보고 있노라면 이 나라의 미래가 참으로 걱정된다"며 "모든 정치 현안을 국정의 과모든 정치 현안을 국정의 관점에서 보는 것이 아니라 지방선거용으로 정략적으로 이용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또 "(이는)국가와 국민을 위해 나라를 운영한다기보다 중앙정부에 이어 지방정부도 좌파정부로 채워 이 나라 체제 변혁을 완성하겠다는 불순한 시도"라고 덧붙였다.

추천기사

클릭! 똑똑한 소비생활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