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기대시장, "부도덕, 비리 혐의자 공천 주지말아야…"

공천 관련, 최근 한국당 비리 언급…민주당이 공천혁명 선도 요구
양기대 경기도 광명시장 페이스북 캡쳐 사진.양기대 경기도 광명시장 페이스북 캡쳐 사진.
양기대 경기도 광명시장이 내년 지방선거에서 공천혁신이 이뤄져야 한다며 7대 비리 관련자 배제를 주장했다.

양 시장은 7일 자신의 SNS(페이스북)에 '내년 지방선거에서 7대 비리 관련자를 배제해 획기적인 공천혁신이 이뤄지기를 제안한다'는 제목의 글을 올렸다.


그는 해당 글에서 이날 검찰이 불법 정치자금 수수와 2014년 지방선거 당시 공천관련 불법자금을 받은 혐의로 자유한국당 소속 국회의원 자택과 사무실을 압수 수색한 것을 언급하며 "추악한 권력과 부도덕한 출마자간에 공천을 매개로 한 밀실거래는 지방자치 발전을 저해하는 가장 큰 요인"이라고 지적했다.

양 시장은 한국당 사례를 전제로 공천 시스템의 문제를 지적했다.

"비리로 얼룩진 자질 없는 출마자는 권력자에게 줄을 대는 돈 공천의 유혹에 빠지지 쉽다. 그렇게 해서 당선되면 이권개입의 유혹에 빠지는 비리의 악순환이 될 게 뻔하다"고 주장한 것.

그는 공천 시스템 문제를 해결하는 방안도 제시했다.

청와대가 구체적으로 제시한 고위공직자 7대 비리관련자 배제 가이드라인을 내년 지방선거에 적용해야 한다는 것이 양 시장이 제시한 해결방안이다.

문재인 대통령의 자치와 분권의 시대를 열기 위한 의지에 발맞춰 민주당은 집권여당으로써 내년 지방선거 출마자에 대해 7대 비리관련자 배제 가이드라인을 적용해야 한다는 것이 이 글의 골자다.

양 시장은 "도덕성과 자질을 엄격하게 검증함으로써 획기적인 공천 혁신을 단행해야 한다"며 "내년 지방선거에서 당선되는 선출직 공직자의 권한과 책임은 그 어느 때보다 막중할 것"이라고 피력했다.

이어 "부도덕하고 비리 혐의가 있는 문제가 될 만한 인물을 사전에 엄격히 걸러내는 것이 국민 눈높이에 맞는 공천이며 국정에 대해 무한 책임을 지고 있는 집권여당의 국민에 대한 도리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그는 "민주당이 공천혁명을 선도하길 바란다"는 말로 글을 마무리 했다.

클릭! 똑똑한 소비생활

많이 본 정보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