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핵무기 대처 요령' 기사 게재한 길림일보에 中정부 문책설까지

길림일보 핵무기 대처 요령 집중 분석하자 中네티즌 한반도 전쟁 불안감 증폭에 中정부 진화나서
지린일보 핵무기 대처요령 기사. 지린일보 PDF판지린일보 핵무기 대처요령 기사. 지린일보 PDF판
중국 네티즌들 사이에서 한반도 위기론을 증폭시켰던 지린(吉林)성 기관지 길림일보(吉林日報)의 핵무기 대처 요령 기사의 파문이 점점 확산되고 있다.

미국의소리방송(VOA) 중국어판은 지린성 당국이 문제의 보도가 통상적인 국방교육의 일환이라고 공식 해명하면서도 이미 이번 ‘헤프닝’을 야기한 길림일보 측을 문책하며 경위서 제출을 지시했다고 7일 익명의 관계자를 인용해 보도했다.


익명의 소식통은 VOA에 "지린성 언론 매체를 관리 감독하는 성(省) 선전부는 길림일보가 '척도(수위)'를 제대로 지키지 고 보고 문책했다"고 전했다.

길림일보는 6일 신문 5면 전체를 할애해 '핵무기 상식 및 대응방법'이라는 제목의 기사를 싣고 핵전쟁 발발시 대처 요령 등을 자세히 소개한 바 있다.

길림일보가 돌연 핵무기와 핵전쟁 발발시 대처요령을 집중 설명하자 중국 네티즌들은 한반도 정세가 전쟁 직전까지 급격하게 악화된 것 아니냐며 불안해 하는 모습이 역력했다.

사태가 점점 번지는 추세로 발전해 나가자 지린성 인민방공(防空)판공실 쉬위청 부주임은 중국 언론에 “지린르바오에 제공한 내용은 일반적인 국방교육 내용으로 과도한 해석을 하지 말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길림일보의 기사로 사이버 공간에서 한반도 전쟁 발발에 대한 우려가 높아지자 이를 불식시키기 위해 관영 환구시보(環求時報)가 게재한 사설도 7일 인터넷 홈페이지에서 사라졌다.

환구시보는 전날 사설을 통해 문제가 되고 있는 길림일보 기사를 “지린성 인민방공(防空)판공실이 제공한 공익 광고로, 정상적인 국방교육 일환으로 봐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한반도에서 전쟁이 발생하면 북한의 첫 공격 대상은 한국이고, 미국과 일본이 그 다음 대상이 될 것이기 때문에 중국이 직접적인 영향을 받을 가능성은 작다”며 네티즌들을 진정시켰다.

하지만 일각에서는 중국의 관영매체가 자국 국민들을 안심시키기 위해 한국과 미국, 일본이 북핵의 피해를 입을 것이라고 설명한 부분은 국제관례상 있을 수 없는 일이라는 비판이 제기되고 있다.

클릭! 똑똑한 소비생활

많이 본 정보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