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사방' 조주빈, 옥중 블로그 개설 논란

메신저 텔레그램에서 미성년자를 비롯해 수많은 여성의 성착취물을 제작하고 유포한 혐의를 받는 '박사방' 운영자 조주빈. 이한형 기자
미성년자 성착취물을 제작·유포한 혐의 등으로 징역 42년을 확정받고 수감 중인 조주빈이 블로그를 운영 중인 정황이 포착돼 논란이 일고 있다.

3일 현재 네이버 블로그에는 '조주빈입니다'라는 제목의 블로그에 조씨로 추정되는 인사가 자신의 상고이유서와 입장문 등을 올리는가 하면 자신의 혐의와 관련된 여러 글들을 올리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블로그에는 지난해 8월부터 지난달 7일까지 '들어가는 글', '상고이유서', '사과문' 등의 제목이 달린 글 여섯 개가 게시돼 있다. 법무부는 조씨가 외부로 보낸 편지 내용을 다른 사람이 블로그에 올린 것으로 보고 있다.

지난달 7일 이 블로그에 올린 게시물은 "이게 납득이 가느냐, 이걸로 사건이 해결됐다고 생각하느냐"며 피해자 진술이 거짓이고 자신을 여론몰이에 휘말린 억울한 피해자로 묘사하기도 했다.

조씨는 지난해 10월 대법원에서 아동·청소년의 성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과 범죄단체조직, 살인예비, 유사강간, 강제추행, 사기, 마약류관리법 위반 등 혐의로 징역 42년이 확정돼 복역 중이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