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당서울대병원 확진 35세 환자, 신천지 신도 확인

분당서울대병원, 확진 직후 통증센터 폐쇄

(사진=연합뉴스)
9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분당서울대병원 직원 35세 여성 A씨는 신천지 신도로 확인됐다.


이날 은수미 성남시장은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신천지 신도 모니터링 결과 광주시에 거주하는 A씨가 신천지 신도임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이어 "(A씨의) 가족 모두 자가격리 안내를 했고, 수정구보건소에서 검체를 채취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이날 오전 코로나19 국가지정 입원치료병상을 운영중인 분당서울대병원은 통증센터에 근무하고 있는 A씨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자 통증센터를 폐쇄했다.

A씨는 전날 오후 5시 30분 성남중앙병원 선별진료소에서 검사를 받고 이날 오전 9시 확진 통보를 받았다.

(사진=연합뉴스)
A씨는 병원 1동 지하 2층 통증센터 안내직원으로 파악됐으며, 현재 병원 음압병실에서 치료중이다.

확진 여성은 지난 6일까지 근무했으며 주말(7~8일)에는 통증센터가 문을 열지 않아 출근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통증센터에는 의료진 등 10명 안팎이 근무했으며 이들 모두 격리됐다고 병원 측은 전했다.

분당서울대병원은 1천330여병상을 갖추고 있으며, 전문의 400여명 등 직원 5천400여명이 근무하고 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