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보라 '의료파업' 탓했다가 사과 "인지 오류 있었다"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유튜브 영상 캡처유튜브 영상 캡처대한의사협회의 지적에 배우 황보라가 의료파업으로 재왕절개 이후 무통주사를 맞지 못했다는 발언을 사과했다.

대한의사협회(이하 의협)는 지난 18일 입장문을 내고 황보라의 주장에 대해 "명백한 허위사실"이라며 "황보라가 제왕절개로 분만한 지난 5월에는 의사 파업이 없었다"라고 일축했다.

또 "무통주사와 페인버스터는 제왕절개 수술 중에 시행하는 시술로, 황보라가 수술 후에 의사가 없어 무통주사를 맞지 못했다는 것도 논리적으로 말이 안되는 주장"이라며 황보라 측에 해당 콘텐츠를 정정 또는 삭제할 것을 요구했다.

이에 황보라는 자신의 SNS에 "제왕절개 출산 과정을 묘사하던 중 오해가 발생한 부분에 대해 직접 말씀을 드린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지난 5월 말 제왕절개 후 무통주사 PCA를 처방받았다. PCA는 '자가 통증 조절 장치'가 포함돼 있으며, 병원 측으로부터 자세한 사용법 안내를 받았으나 수술 후 경황이 없어 인지의 오류가 있었다"라며 "매 순간 최선을 다해 애써주셨던 담당 교수님과 병원 관계자분들께 죄송하다"라고 고개를 숙였다.

당시 황보라는 PCA 외에 페인버스터를 문의했지만 병원에서는 "올해 초부터 인력난으로 페인버스터 처방을 하고 있지 않다"는 답변을 내놨다는 전언이다.

그는 "이 과정을 설명하던 중 '의료파업 때문'이라는 부적절한 표현을 사용했고, 신중하지 못했던 표현으로 인해 혼란을 드려 죄송하다"라며 "향후 유튜브 제작 과정에서 더 신중을 기하고, 저의 발언에 더 책임감을 가지고 유의하도록 하겠다"라고 덧붙였다.

황보라는 지난 16일 한 유튜브 채널에 출연해 재왕절개 수술 이후 극심한 통증이 있었으나 이를 경감해주는 '페인버스터'라는 약물을 의료파업 때문에 처방 받지 못해 그냥 통증을 견뎌야 했다는 출산 후기를 전했다. 그러나 의협의 문제 제기로 해당 영상은 현재 삭제된 상태다.

황보라는 지난 2022년 배우 김용건의 아들이자 하정우 동생인 워크하우스컴퍼니 김영훈 대표와 10년 열애 끝에 결혼했다. 결혼 1년 만에 시험관 시술에 성공해, 임신 소식을 전하며 지난달 아들을 낳았다.

0

0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다음 카카오채널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처리방침 이용약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