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한→혐한' 장위안 무리수 논란…"한국이 中문화 도둑질"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장위안. JTBC 제공장위안. JTBC 제공큰 인기를 모았던 예능 프로그램 '비정상회담' 등으로 우리에게도 익숙한 중국 출신 방송인 장위안(張玉安)이 "한국이 중국 문화를 훔쳤다"고 주장하는 등 혐한 발언을 쏟아내 물의를 빚고 있다.

중국 소식을 전하는 유튜버 '쉬는시간'이 24일 공개한 영상에는 장위안의 틱톡 방송 내용이 담겼다. 해당 영상에 따르면 장위안은 "곧 한국을 방문할 것"이라며 "(한국인이 중국 문화를) 훔치는 것에 대해서도 묻겠다"고 말했다.

이어 "나도 (중국 문화를 훔치는 한국인들 생각을) 알고 싶기 때문에 길거리 인터뷰를 할까 한다"며 "단오절, 공자, 한자, 중국 절기와 관련된 것 등 중국적인 요소에 대해 '이게 전부 한국 거라 생각하는지 묻겠다"고 덧붙였다.

그는 "명나라나 송나라 때 황제 옷을 입고 한국의 궁 같은 데 가서 한 번 돌아보겠다"며 "시찰 나온 느낌으로 지하철을 타거나 번화가, 왕궁을 다니면서 중국 남자 복식의 아름다움을 선보이겠다"고도 전했다.

최근 중국 누리꾼들로부터 "중국 것을 훔쳤다"는 억지 주장 탓에 몸살을 앓은 그룹 아이브 신곡 뮤직비디오를 두고도 장위안은 음모론을 펼쳤다.

그는 해당 뮤직비디오 티저 영상 속 한 장면이 만인갱(일제 집단 학살지)을 떠올리게 한다고 주장했다. 티저 공개일과 콘서트 날짜 등이 아픈 중국 역사와 관련 있다면서 "실수라면 해명하라"고도 요구했다.

이를 두고 장위안은 "한국 언론이 내가 한 말을 보도해도 전혀 상관없다"며 "마음대로 보도해라. 오히려 보도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0

0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다음 카카오채널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처리방침 이용약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