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 강호필 합참차장에 삼정검 수치 수여 "확고한 대비 태세 유지"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北이 넘보지 못하도록 확고한 대비태세 유지해야"

윤석열 대통령이 24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열린 장성 진급·보직 신고 및 삼정검 수치 수여식에서 대장으로 진급한 강호필 신임 합동참모본부 차장으로 부터 거수경례를 받고 있다. 연합뉴스윤석열 대통령이 24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열린 장성 진급·보직 신고 및 삼정검 수치 수여식에서 대장으로 진급한 강호필 신임 합동참모본부 차장으로 부터 거수경례를 받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은 24일 강호필 신임 합동참모본부 차장에게 삼정검(三精劍) 수치를 수여하며 "북한이 넘보지 못하도록 확고한 대비 태세를 유지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전 용산 대통령실에서 강 신임 합참차장으로부터 진급·보직 신고를 받고 삼정검 수치를 수여하며 이같이 말했다고 대통령실이 전했다.

윤 대통령은 강 신임 합참차장과 배우자에게 축하와 감사를 전하며 "어느 때보다 엄중한 안보 상황 속에서 북한이 감히 우리를 넘보지 못하도록 확고한 대비 태세를 유지해달라"고 강조했다.

'삼정검'은 군 통수권자인 대통령이 수여하는 검으로, 육군·해군·공군 3군이 일치해 호국·통일·번영의 3가지 정신을 달성한다는 뜻을 지니고 있다. 준장 진급 시 수여되며 중장·대장이 되면 준장 때 받은 검에 대통령이 보직자 계급과 이름, 수여 일자, 대통령 이름 등이 새겨진 수치(끈으로 된 깃발)를 손잡이 부분에 달아 준다.

이날 행사에는 신원식 국방부 장관, 정진석 대통령 비서실장, 장호진 국가안보실장, 인성환 국가안보실 2차장, 최병옥 국방비서관 등도 자리했다.


윤석열 대통령이 24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열린 장성 진급·보직 신고 및 삼정검 수치 수여식에서 대장으로 진급한 강호필 신임 합동참모본부 차장에게 삼정검 수치를 수여하고 있다. 연합뉴스윤석열 대통령이 24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열린 장성 진급·보직 신고 및 삼정검 수치 수여식에서 대장으로 진급한 강호필 신임 합동참모본부 차장에게 삼정검 수치를 수여하고 있다. 연합뉴스

0

0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다음 카카오채널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처리방침 이용약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