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 "이재명 대표와 민생안정 위한 얘기…의제 제한 두지 않을 것"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尹대통령, 용산 대통령실 브리핑
이번 주 영수회담에 "李대표 얘기 많이 들어보려고 초청"
"민생 안정 위해 할 수 있는 몇 가지라도 얘기 서로 하게 될듯"
"야당과의 관계, 더 설득하고 소통하는 데 주력"

윤석열 대통령(왼쪽),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 윤창원 기자·연합뉴스윤석열 대통령(왼쪽),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 윤창원 기자·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은 22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이번 주 중 열릴 것으로 예상되는 회담과 관련 "이 대표의 얘기를 좀 많이 들어보려고 용산 초청이 이루어진 것"이라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전 용산 대통령실 브리핑에서 회담 의제에 대한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윤 대통령은 "제가 이 대표를 용산으로 초청을 했기 때문에 제가 하고 싶은 말을 하려고 초청했다기보다 이 대표의 얘기를 좀 많이 들어보려고 용산 초청이 이루어진 것"이라고 했다. 앞서 윤 대통령은 지난 19일 이 대표와의 통화에서 만남을 전격 제안했고, 이 대표는 화답하면서 이번 주 용산에서 회담이 이뤄질 것으로 예상된다.

윤 대통령은 "여야가 그동안의 입장을 보면 극명하게 차이가 많이 났다"며 "일단 서로 의견을 좁힐 수 있고 합의할 수 있는 민생 의제들을 좀 찾아서 국민들 민생 안정을 위해서 할 수 있는 몇 가지라도 좀 하자는 얘기를 서로 하게 되지 않을까 한다"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아직은 모르겠다"며 "어쨌든 저는 듣기 위해서 초청을 한 거니까 어떤 의제에 제한을 두지 않고 다양하게 한번 서로 얘기를 나눠보겠다"라고 덧붙였다.


윤 대통령은 최근 참모들에게 "이제 '정치하는 대통령'이 되겠다"는 뜻을 비췄다는 보도에 대해선 "사실은 대외적인 것보다 우리 용산 참모들에게 앞으로 메시지라든지 이런 걸 할 때 평균적인 국민들이 좀 이해하고 알기 쉽게 그렇게 하자는 뜻"이라며 "무엇보다 지난 2년 동안은 중요한 국정과제를 정책으로서 설계하고 또 집행하는 쪽에 업무 중심이 가 있었다고 할 수 있다"라고 밝혔다.

이어 "이제 어느 정도 우리가 나아가야 될 방향, 정책들은 좀 세워져 있기 때문에 지금부터는 국민들께 좀 더 다가가서 우리가 나아가는 방향에 대해서 더 설득하고, 소통할 것"이라며 "이러한 정책 추진을 위해서 당과의 관계 뿐 아니라 야당과의 관계도 더 설득하고 소통하는 데 주력을 하겠다는 그런 뜻으로 이해를 해 주시면 되겠다"라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신임 대통령 비서실장에 국민의힘 정진석 의원을 임명했다. 이례적으로 인사 발표를 위해 직접 브리핑룸에 온 윤 대통령은 일부 기자들의 질문을 받기도 했다. 브리핑은 생중계로 진행됐다.



0

0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다음 카카오채널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처리방침 이용약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