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모레 총선 당선인 총회 열기로…당 수습책 논의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16일 현충원 참배 후 국회서 총회 개최
총선 패인 분석 및 수습책 논의
15일엔 중진 모임

윤재옥 국민의힘 공동선대위원장 등이 10일 서울 여의도 국회도서관에 마련된 국민의힘 제22대 국회의원선거 개표상황실에서 출구조사 결과를 시청하고 있다. 황진환 기자윤재옥 국민의힘 공동선대위원장 등이 10일 서울 여의도 국회도서관에 마련된 국민의힘 제22대 국회의원선거 개표상황실에서 출구조사 결과를 시청하고 있다. 황진환 기자
국민의힘이 다가오는 16일 제22대 국회의원 당선인 총회를 열어 당 수습 방안을 논의한다.

윤재옥 원내대표 겸 당 대표 권한대행은 14일 국민의힘·국민의미래 당선인들에게 문자 메시지를 보내 총회 일정을 알리고 참석을 요청했다.

당선인들은 오는 16일 국립서울현충원을 단체로 참배한 뒤 국회로 이동해 오전 10시부터 총회에 참석할 예정이다.

이 자리에서는 4·10 총선 참패에 따른 패인 분석과 향후 당의 진로, 지도부 구성 등이 논의될 전망이다. 윤 권한대행을 중심으로 한 관리형 비상대책위원회 체제와 조기 전당대회를 열고 정식 당대표를 선출해야 한다는 의견이 맞붙은 상태다.

한편 윤 권한대행은 오는 15일 4선 이상 중진 당선인들과 별도의 간담회를 갖고 수습 방안을 논의할 것으로 알려졌다.

참석 대상은 조경태·주호영·권영세·권성동·김기현·나경원·윤상현·김상훈·김도읍·김태호·이종배·박대출·박덕흠·안철수·윤영석·한기호 당선인 등이다.

0

0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다음 카카오채널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처리방침 이용약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