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尹대통령에 회동 요청 "단호하게 할 말 있다"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조국 "원내 3당 대표, 어떤 형식이건 윤 대통령 만나길 희망"
이재명 면담 안한 것 두고 "국정 파트너 아닌 피의자로 본 것"

조국혁신당 조국 대표와 비례대표 당선자들이 11일 오후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김건희 여사에 대한 검찰 수사를 촉구한 뒤 손피켓을 들고 행진하고 있다. 황진환 기자조국혁신당 조국 대표와 비례대표 당선자들이 11일 오후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김건희 여사에 대한 검찰 수사를 촉구한 뒤 손피켓을 들고 행진하고 있다. 황진환 기자
조국혁신당 조국 대표가 14일 윤석열 대통령과의 회동을 요청했다. 

조 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원내 제3당의 대표인 나는 언제 어떤 형식이건 윤 대통령을 만날 수 있길 희망한다"며 "공개회동 자리에서 예의를 갖추며 단호하게 하고 싶은 말이 있다"고 전했다. 

조 대표는 "윤석열 대통령은 총선 전 이재명 대표를 구속시킨다는 목표가 있었기에 만나지 않았다"라며 "'국정 파트너'가 아니라 '피의자'로 본 것"이라고 했다. 

이어 "검찰을 이용해 정적을 때려 잡으면 총선 승리와 정권재창출은 무난하다고 믿었을 것"이라며 "꼴잡하고 얍실한 생각이었다. 윤 대통령의 목표 달성은 무산됐고, 국민의힘은 총선에서 참패했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공개요청에 대한 용산 대통령실의 답변을 기다린다"고 덧붙였다. 

조국혁신당은  동시에 21대 국회 임기 내 '채상병 특검법'을 처리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김보협 대변인은 이날 서면 브리핑에서 "국정을 바로잡겠다면 채상병 수사외압 특검부터 실시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 대변인은 "4.10 총선에서 확인된 민심에 놀란 국민의힘 내부에서 채상병 순직 수사 외압 사건에 관한 특검법을 수용해야 한다는 의견이 나오고 있다. 너무 늦었지만 지금이라도 다행"이라면서 이같이 밝혔다. 

그는 "'해병대 채상병 순직 사건 외압 의혹 특검법'은 현재 국회 계류 중이며 굳이 22대 국회 개원을 기다릴 필요도 없다"며 "'채상병 특검법'은 지난해 10월 신속처리안건(패스트트랙)으로 지정돼 지난 4월 3일 본회의에 자동 부의된 상태"라고 설명했다.

이어 "여당인 국민의힘이 새로 거듭나려고 노력하는지, 아니면 우선 소나기나 피하고 보자는 '꼼수'인지 국민은 보고 있다"며 "채상병 특검법은 참과 거짓을 가르는 잣대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0

0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다음 카카오채널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처리방침 이용약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