故 박보람 측 "허위 사실 유포, 장례 절차 후 선처 없이 법적 대응"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지난 11일 세상을 떠난 가수 박보람. 박보람 인스타그램지난 11일 세상을 떠난 가수 박보람. 박보람 인스타그램최근 갑작스럽게 세상을 떠난 고(故) 가수 박보람 측이 고인과 관련한 허위 사실이 무분별하게 유포되고 있다며 강력한 법적 조처를 예고했다.

소속사 제나두엔터테인먼트는 14일 공식입장을 내어 "현재 온라인 커뮤니티 및 유튜브, SNS 등을 통해 고 박보람에 대한 악의적 게시물과 근거 없는 허위 사실 등이 포함된 명예훼손성 게시물 및 댓글이 무분별하게 유포되고 있다"라고 알렸다.

이어 "박보람은 데뷔 후부터 확인되지 않은 사실 등으로 인해 악플에 시달려왔고, 고인이 된 지금도 가해지는 이러한 가짜뉴스는 고인을 두 번 죽이는 것과 다를 바 없는 명백한 범죄 행위다. 이를 접한 당사 및 유족들, 주변 지인들 또한 정신적으로 너무나 큰 충격과 고통을 받고 있다"라고 설명했다.

소속사는 "모든 허위와 억측성 영상물, 게시글은 즉각 내려주실 것을 요청드린다. 이후에도 이와 같은 행위가 지속될 경우 당사는 강력한 민·형사상의 조치를 취할 것이며, 장례 절차 후 엄중하게 법적 대응을 이어가겠다. 이 과정에서 어떠한 선처나 합의는 없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마지막으로 "다시 한번 힘든 시간을 보내고 있는 유가족 및 지인들에게 상처를 주는 행위는 삼가주시길 간곡히 부탁드린다. 고인의 장례 절차와 사인에 대해서는 확인되는 대로 입장을 전달하겠다"라고 전했다.

엠넷 '슈퍼스타K2' 출신 가수 박보람의 사망 소식은 지난 12일 나왔다. 소속사는 박보람이 11일 늦은 밤 갑작스럽게 우리 곁을 떠났다며 고인의 마지막 가는 길에 깊은 애도를 보낸다고 밝혔다.

지코가 피처링한 '예뻐졌다'라는 노래로 큰 사랑을 받은 박보람은 '애쓰지 마요' '연예할래' '괜찮을까' '#결별' 등 다양한 곡을 냈다. 드라마 '응답하라 1988'의 '혜화동(혹은 쌍문동)'과 '더블유'(W)의 '거짓말이라도 해줘요' 등 여러 OST를 불렀다. 올해 2월 허각과 함께 부른 신곡 '좋겠다'에 이어, 지난 3일 싱글 '보고싶다 벌써'를 발표한 바 있다.



0

0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다음 카카오채널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처리방침 이용약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