혼잡한 서울지하철 '지갑' 슬쩍…檢, 러시아 소매치기 일당 구속기소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핵심요약

서울 3·9호선에서 여성들 지갑 절취…러시아인 3명 역할 나눠 범행

연합뉴스연합뉴스
검찰이 혼잡한 지하철에서 지갑 등을 훔친 혐의로 러시아 국적 소매치기 일당을 구속 상태로 재판에 넘겼다.

11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형사6부(정지은 부장검사)는 러시아 국적 여성 A(38)씨, 남성 B(45)씨와 C(45)씨 등 3명을 특수절도 혐의로 지난 7일 구속기소 했다.

이들은 관광비자로 함께 입국해 서울지하철 3호선과 9호선 등 혼잡한 노선의 열차에서 여성들을 상대로 지갑을 절취한 혐의를 받는다.

수사 결과 이들은 서울지하철 3, 9호선 등 혼잡한 노선을 따라 승·하차를 반복하면서 역할을 분담해 조직적으로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파악됐다.

한 명이 피해자가 바로 전동차에서 내리지 못하도록 막아서면 다른 사람은 피해자를 뒤따르며 주위 사람들의 시야를 가리고 나머지 한 명이 가방에서 지갑을 꺼내는 식이다.

현금과 상품권 등 200만원 상당을을 훔친 사실을 확인한 검찰은 여죄를 수사하고 있다.

검찰 관계자는 "범행 장면이 녹화된 폐쇄회로(CC)TV, 피고인들 간 서로 주고받은 문자메시지 등을 토대로 죄에 상응하는 처벌이 이뤄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0

0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다음 카카오채널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처리방침 이용약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