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 산지 '대설·호우특보' 동시 발령…24년 만에 처음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핵심요약

향로봉에 47cm 눈…미시령은 156mm 비
12일까지 많은 눈과 비…피해 예방 주의

눈 내린 산간도로. 전영래 기자눈 내린 산간도로. 전영래 기자
11일 강원 산지와 동해안을 중심으로 많은 눈과 비가 내리면서 24년 만에 대설특보와 호우특보가 동시에 발효됐다.

강원지방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0시부터 오후 5시까지 내린 눈은 향로봉 47cm를 비롯해 미시령 5.4cm, 진부령 3.5cm 등을 기록하고 있다. 현재 북부산지에는 대설경보가 중부산지에는 대설주의보가 발효 중이다. 태백과 남부산지는 오후 7시를 기해 대설주의보가 발효될 예정으로 이들 지역에는 12일 오후까지 5~30cm, 많은 곳은 40cm 이상 내릴 것으로 기상청은 예보했다.

같은 날 북부산지와 삼척평지에는 호우주의보가 발효 중이다. 강릉시평지·동해시평지·고성군평지·양양군평지·강원중부산지·남부산지에는 호우예비특보가 내려진 상태다.

이날 0시부터 오후 5시까지 누적 강수량은 삼척 원덕 167mm, 미시령 156.5mm, 강릉 옥계 120.5mm, 고성 현내 77.5mm 등을 보이고 있다. 이들 지역에는 12일까지 30~80mm, 많은 곳은 120mm 이상의 비가 예상된다.

특히 이날 강원북부산지의 경우 호우특보와 대설특보가 동시에 내려졌다. 이는 지난 1999년 이후 24년 만이다. 이 같은 현상은 높은 기온 때문으로 고도가 낮은 산지에는 눈 대신 비가 내려 발생한 것으로 풀이된다.

기상청 관계자는 "강원영동 일부 지역에는 100mm 이상의 비가 내린 상태에서 앞으로 내리는 비를 포함해 총 누적강수량이 200mm 이상의 매우 많은 비가 내리는 곳이 있겠다"며 "강원 북부 높은 산지를 중심으로 70cm 이상의 매우 많은 눈이 쌓이는 곳도 있겠으니 피해 없도록 각별한 유의가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0

0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다음 카카오채널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처리방침 이용약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