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태경, 김기현 겨냥 "불출마로 부족, 사퇴만이 답"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쇄신 대상 1순위는 김기현, 조기 공관위는 혁신위 시즌2 꼼수"
"이대로 가면 낭떠러지에 떨어져 죽는 걸 아는데도 좀비처럼 질주"

국민의힘 김기현 대표. 윤창원 기자국민의힘 김기현 대표. 윤창원 기자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은 10일 "쇄신 대상 1순위는 김기현 대표"라며 "불출마로는 부족하고 사퇴만이 답"이라고 주장했다. 국민의힘 혁신위원회가 조기 해산한 것과 관련, "조기 공관위는 혁신위 시즌2, 꼼수"라고도 했다.
 
당초 지난 10월 서울 강서구청장 보궐선거 참패로 당 쇄신 차원에서 출범했던 혁신위가 성과 없이 종료되자, 혁신위 자체가 김 대표의 임기 연장을 위한 꼼수였음이 드러났다는 주장이다.
 
하 의원은 이날 자신의 SNS(페이스북)에 올린 글을 통해 "김 대표는 10월 11일 강서구 보궐선거 직후 사퇴했어야 했다. 그런데 정작 자신은 빼고 아랫사람만 사퇴시켰다"고 회고했다. 이어 "홍준표 시장 말대로 패전 책임은 장수가 져야 하는데 꼬리 자르기만 한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이때부터 우리 당은 좀비정당이 됐다. 이대로 가면 낭떠러지에 떨어져 다 죽는 걸 아는데도 좀비처럼 질주하고 있다. 낭떠러지로 향한 질주 제일 앞에 김 대표가 있다"고 비판했다.
 
하 의원의 혁신위, 공관위 등을 둘러싼 김 대표의 의도에 대해 당권을 유지하기 위한 정치적 술수라는 입장을 피력했다. 그는 "전권을 주겠다던 혁신위는 결국 김 대표의 시간벌기용 꼼수였다. 인요한 혁신위와 당원, 국민 모두 속았다"고 했다.
 
또 "김 대표는 혁신은 거부하고 조기 공관위로 위기를 돌파한다고 한다"며 "또 꼼수에 당해선 안 된다. 김 대표가 있는 한 조기 공관위는 혁신위 시즌2에 불과하다. 혁신 공천안이 올라와도 김 대표가 최고위에서 뒤집으면 그만"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이대로 총선에 대패해 윤석열 정부가 식물정부가 된다면 그땐 모든 책임을 김 대표가 지게 될 것"이라며 "윤석열 정부의 성공을 위해 김기현 대표의 구국의 결단이 필요한 시점"이라고 강조했다.

0

0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다음 카카오채널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처리방침 이용약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