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선거제 논의 '팽팽'…"병립형 회귀 시 대국민사과 필요"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핵심요약

준연동형 비례 vs 병립형 권역별 비례 '팽팽'
병립형 회귀 시 "약속 파기에 대한 사과 있어야"

30일 국회에서 본회의 전 열린 더불어민주당 의원총회에서 홍익표 원내대표가 발언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30일 국회에서 본회의 전 열린 더불어민주당 의원총회에서 홍익표 원내대표가 발언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30일 선거제 개편을 두고 팽팽한 논의를 벌였지만, 결론을 내리지 못하고 추후 논의를 이어가기로 했다. 큰 틀에서 현행 준연동형 비례대표제 유지와 과거 병립형 권역별 비례대표제를 두고 의견이 갈린 것으로 전해졌다.

민주당 홍익표 원내대표는 이날 선거제 개편 관련 의원총회 후 기자들과 만나 "연동형과 병립형에 관해 상당히 많은 의원들의 의견 개진이 있었고 거의 입장이 반반이었다"고 설명했다.

홍 원내대표는 "다만 연동형으로 갈 경우 가장 중요한 것은 위성정당을 막을 수 있는 제도적 개선이 우선시 돼야 한다"며 "오늘 여야 간 정개특위 차원에서 위성정당 방지를 위한 제도적 개선에 합의할 수 있도록 협의해달라는 주문이 많았다"고 말했다.

병립형으로 돌아갈 경우 혁신을 되돌리는 게 아니냐는 비판을 피하기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과거 20대 총선에서는 병립형을 적용했다가 소수 정당의 원내 진출을 위해 21대 총선에서는 준연동형으로 바뀌었다.

30일 국회에서 본회의 전 열린 에서 이재명 대표와 홍익표 원내대표 등이 피케팅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30일 국회에서 본회의 전 열린 에서 이재명 대표와 홍익표 원내대표 등이 피케팅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에 대해 홍 원내대표는 "특정 제도가 선이고 특정 제도가 악이라고 판단하지 않는다"면서도 "정치적 책임이 있다면 져야 한다. 이를테면 약속한 부분을 파기할 경우 파기에 대한 국민적 사과나 합당한 이유를 제시해야 할 필요가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민주당은 추후 선거제 관련 당내 의견을 모아 최종 입장을 정리하겠다고 밝혔다. 필요하다면 의총도 추가로 열 예정이다.

0

0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다음 카카오채널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처리방침 이용약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