많이 본 뉴스

이상민 만난 인요한 "이상민, 당에 보탬 될 것"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이상민 "민주당 통해 정치적 꿈 이루고자 했는데 공간 없고 숨 막히는 상황"
인요한 "본인 결정 존중하지만…다양성에 있어 우리에게 큰 보탬"

21일 오후 대전 한국과학기술원(KAIST)에서 국민의힘 인요한 혁신위원장과 더불어민주당 이상민 의원이 악수하고 있다. 이 의원은 이날 국민의힘 혁신위 강연자로 나섰다. 연합뉴스21일 오후 대전 한국과학기술원(KAIST)에서 국민의힘 인요한 혁신위원장과 더불어민주당 이상민 의원이 악수하고 있다. 이 의원은 이날 국민의힘 혁신위 강연자로 나섰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인요한 혁신위원장이 입당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는 더불어민주당 이상민 의원을 만났다.

이 의원은 민주당 내에서의 '숨 막히는' 처지에 대한 답답함을 토로하는 한편, 인 위원장은 그의 입당을 염두에 두고 "당의 다양성에 보탬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국 정치의 문제점과 개혁 방안'을 주제로 약 40분 동안 진행된 이날 간담회가 끝난 뒤 이 의원은 "민주당에서 아주 오랫동안 한계를 뜯어고치고 바로세워 민주당을 통해 정치적 꿈을 이루고자 했는데 (지금은) 그럴 가능성 거의 없고, 저의 공간도 없고, 너무나 숨 막히는 상황이었다"라고 밝혔다.

이어 "국민의힘 혁신위에서 저 같은 사람을 불러 제가 가진 얕은 경험이나마 듣고자 하는 점에서 희망을 봤다"며 "이견이 있어도 상대방 얘기를 듣고, '따로 또 같이'의 마음으로 정치권이 업그레이드됐으면 좋겠다는 점에서 혁신위에 상당한 희망과 기대를 갖고 있다"고 말했다.

인 위원장은 이 의원의 입당 여부를 두고 "본인의 결정을 존중한다. 제가 이래라저래라 할 위치에 있지 않다"고 말을 아끼면서도 "다양성에 있어서 우리에게 큰 보탬이 되리라 생각한다"고 답했다.

이 의원은 다만 수직적 당정관계 문제에 대해선 비판과 변화가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그는 혁신위에 "하고 싶은 것보단 할 수 있는 것부터 하시란 말씀을 드렸다"면서 "윤석열 대통령의 국정 기조 중 민심을 이반하고 정면으로 맞서는 것들, 그래서 거칠고 오만하고 차갑게 느꼈던 부분을 보완하고 앞으로는 보다 부드럽고 섬세하고 따뜻한 리더십을 보여주셔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인 위원장과 혁신위원들은 대통령의 심기를 건들지 않으면서 아주 기술적으로 대통령의 마음을 움직여야 한다"며 "집권당인 국민의힘도 윤 대통령 말이면 아무 소리 못 하는, 대통령실만 바라보는 상황을 넘어서서 이젠 다양한 비판의 목소리가 나올 수 있게끔 여건을 조성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이상민 휠체어 밀어주는 인요한. 연합뉴스이상민 휠체어 밀어주는 인요한. 연합뉴스
한편 양측은 완전 개방형 경선, 즉 오픈 프라이머리에 관해 공감대를 이루기도 했다고 밝혔다.

인 위원장은 "경선 룰을 아무리 잘 만들어도 결국 룰이 피해 나가는 경우들이 많다고 (이 의원이) 말씀하셨다"라며 "오픈 프라이머리 정신으로 국민에게 물어 경선하는 게 좋다는 큰 걸 배웠다"고 말했다.

앞서 국민의힘 혁신위가 4호 혁신안으로 '전략공천 완전 배제'를 내세우며 후보자 선출에 경선의 필요성을 강조했던 것과도 연결되는 대목이다.

아울러 인 위원장은 험지 출마 의사를 밝힌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에 대해선 "고마워서 눈물이 난다"라고도 말했다.

0

0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